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직장인 절반 "회사 싫다"…'낮은 연봉·부실한 복지·꼰대 경영진' 때문

"복지제도·워라밸·업무체계 잘 잡힌 회사에서 일하고 싶다"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19-09-03 10:02 송고 | 2019-09-03 11:07 최종수정
© News1 DB

낮은 연봉·부실한 복지·소통하지 않는 경영진 등이 직장인의 회사 근무 만족도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2017명을 대상으로 '재직 중인 회사 근무 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과반인 50.2%가 "현재 직장에 불만족한다"고 답했다. 또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51점으로 낙제점인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이 만족스럽지 않은 이유(복수응답)로는 △낮은 연봉(63.8%) △부실한 복리후생(53.9%) △불통·꼰대 경영진(51.6%) △과중한 업무(38.2%) △마음 맞는 동료 부재(19.7%) △출·퇴근 어려움(15.3%) △상사의 괴롭힘(13.1%) 등을 꼽았다. 

또 입사하기 싫은 회사의 유형(복수응답)으로는 △꼰대가 많고 수직적인 조직문화를 가진 회사(68.5%)가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체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일하는 회사(67.6%) △야근과 주말 출근 등이 당연한 회사(64.9%) △월급이 적은 회사(59.8%) △복지제도가 적고 사용하기 어려운 회사(49.4%) 순이었다.

한편, 직장인들이 꼽은 '일하고 싶은 직장'(복수응답)은 △복지제도가 잘 되어 있는 회사(67.7%) △워라밸이 잘 지켜지는 회사(51.8%) △업무체계가 잘 잡혀 있는 회사(47.7%) △기업 및 개인의 발전 가능성이 높은 회사(45.2%) △연봉을 많이 주는 회사(45.1%) △정년 보장 등 오래 일할 수 있는 회사(36%) 순이었다.

(자료제공=사람인) © 뉴스1



choh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