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조국 후보자 임명 반대한다" 靑 국민청원 동의 20만 넘어

청원인, 7가지 논란 꼽으며 "임명 다시 생각해야"
"임명 해달라"는 국민청원은 34만 돌파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2019-08-25 15:41 송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8.2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5일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의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지난 12일 게시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이날 오후 2시35분 기준 20만8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을 시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에게 청원 종료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청원인은 "조 후보자가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동안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다"며 "이 같은 인물을 법무장관으로 임용하는 것이 잘못됐다"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가 일으킨 논란을 총 7가지로 꼽으며 임명을 반대했다.

먼저 이른바 조 후보자의 '폴리페서'(현실 정치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교수) 논란을 지적하면서 "조국 후보자는 이미 과거에 이 문제를 공개 비판하며 폴리페서 논란을 주도했던 바가 있는데 스스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뉴스1

이어 조 후보자가 지난 2016년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에 "특권과 반칙과 편법은 야당 내부에서부터 없어져야 한다"고 비판한 점을 들어 "무죄 추정의 원칙을 저버리고 유죄 추정을 함부로 시도했으며, 정권의 편에 서서 야당 탄압 사건을 옹호했던 전력이 있다"고 비판했다.

또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이었던 지난해 10월19일 현직 고등법원 부장판사를 비판해 논란을 일으킨 점, 지난 7월 주무부처보다 앞서서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정부 발표 자료를 누출한 점, 강제징용 판결 관련 언급이 공직자로서 가져야 할 중립적인 사고방식과 거리가 있는 점, 일본 경제보복 관련한 개인적 SNS 글이 정치·사회적으로 논란을 야기한 점 등을 반대 이유로 들었다.

한편,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달라는 국민청원 역시 이미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어서, 정부가 상반되는 두 청원글에 어떻게 답할지 주목된다.

앞서 지난 21일 게시된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은 지난 21일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고 이날 오후 2시35분 현재 34만6127명의 동의를 얻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뉴스1



smi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