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조국, 모든 의혹 핵심…내가 검사면 1시간내 자백받는다"

"조국, 가족 의사결정 주체…'영구 없다' 코미디 생각난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8-25 13:38 송고 | 2019-08-25 13:41 최종수정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강대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모든 의혹의 핵심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있는데 직접 한 것이 아니라서 괜찮다고 한다"며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다. '영구 없다'라는 코미디가 생각난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직도 좌파 진영에서는 '조국이 직접 한 게 아니지 않느냐, 가족들 문제 아니냐'고 쉴드치는 것을 보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조국이 가족 공동체의 의사 결정 주체가 아니었던가"라며 "딸이 자기 역량으로 논문저자가 되고 편법으로 외고 입학하고, 고대 입학하고 서울대 환경대학원 입학하고 부산대 의전에 입학할 수 있었다고 보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웅동학원 사학비리도 비록 얼치기 법학교수이지만 법률을 안다는 그의 작품이 아닌가, 아들의 병역 회피도 국적법을 잘 아는 그의 작품이 아닌가"라며 "펀드 사기도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도 본인의 작품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모든 의혹의 핵심에 조국이 있는데 그가 직접 한 것이 아니라서 괜찮다고 한다"며 "바보들아, 눈가리고 아웅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검사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한시간 안에 모두 자백받는다"라며 "요즘 검사들은 정의는 어디 가고 눈치만 보고 있으니 검사들이 이 꼴이니 세상이 이렇게 혼란스럽게 된 것"이라고 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