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홍콩 시위대, 도로 점거한 채 경찰과 대치중…"충돌 우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19-08-24 17:32 송고
헬멧과 방독면 등으로 무장한 홍콩 반송환법 시위대가 24일(현지시간) 도로를 점거하고 바리게이트를 쌓고 있다. © AFP=뉴스1

송환법 반대 시위가 12주째 이어지고 있는 홍콩에서 24일 일부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한 채 경찰과 대치 중이라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1000명 규모의 시위대는 이날 송환법의 완전한 철회와 경찰의 시위 강경진압을 비판하며 쿤퉁 일대 거리를 행진했다. 대부분의 시위 참가자들은 헬멧 등 보호장구와 방독면 등으로 무장했다.

이들은 행진 도중 지역 경찰서 인근에서 방패 등 진압장비로 중무장한 경찰에 제지당하자 도로에 대나무 등으로 바리게이트를 쌓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참가자는 시위진압 경찰에 벽돌을 던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은 "급진적이고 과격 성향의 시위대가 이날 행진에 다수 참가했다"며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우려된다고 상황을 전했다. 

홍콩에서는 이날 친정부 시위도 함께 열렸다. SCMP는 이날 홍콩 공영방송 RTHK 본사 앞에 수백명의 친정부 성향 시위가 몰려 편파 보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24일(현지시간) 거리를 행진하는 홍콩 시위대. © AFP=뉴스1



wonjun4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