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양키스전 '한글 유니폼' 입고 스미스와 배터리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8-24 09:12 송고
류현진이 24일 오전 11시10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전에 한글 유니폼을 입고 등판한다. (LA 다저스 트위터) © 뉴스1

류현진(32·LA 다저스)이 '한글 유니폼'을 입고 양키스전 마운드에 선다.

류현진은 24일 오전 11시10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이날 류현진은 시즌 13승에 도전한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라 있는 평균자책점(1.64)을 끌어내릴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다.

한글 이름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오르는 것이 눈길을 끈다. 메이저리그는 24일부터 26일까지 '플레이어스 위크엔드' 행사를 진행, 이 기간 선수들은 자신의 이름 대신 별명을 유니폼에 넣고 경기를 치른다. 류현진은 별명 대신 자신의 한글 이름을 선택했다.

다저스는 A.J. 폴락(중견수)-저스틴 터너(3루수)-윌 스미스(포수) -디 벨린저(우익수)-맥스 먼시(1루수)-크리스 테일러(좌익수)-코리 시거(유격수)-키케 에르난데스(2루수)-류현진(투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신인 포수 스미스와 배터리를 꾸린 것이 눈여겨볼 대목. 류현진은 올 시즌 스미스와 2경기에서 호흡을 맞춰 13이닝 무실점을 합작했다.

양키스는 D.J. 르메이휴(1루수)-애런 저지(우익수)-글레이버 토레스(2루수)-게리 산체스(포수)-디디 그레고리우스(유격수)-지오 어셸라(3루수)-브렛 가드너(중견수)-캐머런 메이빈(좌익수)-제임스 팩스턴(투수)으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