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NC 최성영, LG 페게로에게 헤드샷 퇴장…시즌 6호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08-23 21:02 송고
NC 다이노스 최성영. 2019.8.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NC 다이노스 최성영이 헤드샷으로 퇴장 당했다.

최성영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에 7회 구원 등판해 ⅔이닝 1피안타 1볼넷 1몸에 맞는 공 1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1-4로 끌려가던 7회말 마운드에 오른 최성영은 2사 1루에서 LG 페게로와 승부를 펼쳤다. 하지만 풀카운트에서 던진 공이 페게로 헬멧에 맞았다.

주심은 투구가 직구라고 판단, 최성영에게 퇴장을 명했다. 시즌 6번째 헤드샷 퇴장.

최성영은 페게로에게 사과했고 페게로도 괜찮다는 손짓으로 화답했다.

NC는 최성영 대신 임창민을 마운드에 올렸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