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축구 대표팀, 9월5일 이스탄불에서 조지아와 평가전 확정

월드컵 예선 앞둔 최종 담금질…유럽팀과 최초 대결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08-23 14:27 송고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국가대표팀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앞두고 9월5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조지아와 최종 담금질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남자국가대표팀이 오는 9월5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조지아와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를 갖는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친선경기는 벤투 감독 부임 후 처음으로 유럽 팀과 대결하는 것으로, 조지아와의 친선경기는 오는 9월10일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시작으로 진행되는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을 앞두고 열리는 마지막 평가전이다.

조지아는 FIFA 랭킹 94위로 유럽에선 약체로 평가되지만,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서 4부리그에 해당하는 D리그에 속해 6경기 1실점을 기록하며 5승1무를 거둬 다음 시즌 C리그 승격을 예약하는 등 최근 상승세다.

슬로바키아 출신 블라드미르 바이스((Vladimir Weiss) 감독이 2016년부터 감독을 맡아 꾸준히 팀을 만들고 있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월드컵 예선 첫 상대인 투르크메니스탄까지 동선과 현지 기후를 고려해 터키에서 평가전을 치르게 됐다"며 "조지아전을 통해 월드컵 예선을 앞두고 선수와 팀 전술을 점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오는 26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지아전과 투르크메니스탄전에 함께할 선수 명단을 발표한다.

K리거와 중국, 일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은 오는 1일 오후 파주 축구국가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로 소집돼 2일 터키 이스탄불로 출국한다. 유럽과 중동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터키 현지로 곧바로 합류할 예정이다.


ddakbo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