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내가 지낸 법무장관에 조국 거론되는 것 자체가 모독"

"아무나 법무장관 해도 되는 나라가 돼 버렸다는 생각 들어"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김정률 기자 | 2019-08-21 14:48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및 의원들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제가 법무부 장관을 지낸 사람인데,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이 후보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모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렇게 말하고 "불법을 막아야 할 그 자리에 불법 백화점 같은 사람을 어떻게 세운다는 말인가. 문재인 대통령은 진실이 밝혀진 마당에 바로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아무나 법무부 장관을 해도 되는 나라가 돼 버린 것인가라는 생각을 한다"며 "국무위원 자리는 하나하나 중요하다. 함부로 세울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의) 실체를 알았으면 대통령께서 바로 바꾸셔야 하는데 안 바꾼다면 우리가 바꿔야 한다"며 "앞으로 얼마 남지 않았다. 남은 기간 조 후보자가 반드시 물러나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했다.

특히 "이것은 청문회 위원들만의 일이 아니다. 저도 이 팀(청문위원들)에 정보를 드렸다"며 "여러분도 여러 루트를 통해 잘못된 추천이 저지되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했다.

오는 24일부터 재개되는 장외투쟁에 대해 황 대표는 "지 멋대로의 길을 가고 있는 이 정부의 폭정을 막는 일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을 살리는 일"이라며 "이 정부의 경제 폭망·실정을 반드시 막아내라는 것이 국민의 요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장외에서 싸울 건 확실히 싸우고 원내에서 하는 건 지금처럼 확실하게 싸워 막아내야 한다"며 "죽기를 각오할 수 있게 제가 그 선봉에 서겠다. 이 과정에서 헌신하고 희생한 분은 반드시 당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게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