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샷] '레이노 병' 조민아, 40kg 인증 "속이 까맣게 타들어가"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08-21 10:57 송고
조민아© 뉴스1

레이노 병을 앓고 있는 그룹 쥬얼리 출신의 조민아가 40kg의 체중을 인증했다.

조민아는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40.7kg이라는 수치가 찍힌 체중계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세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을 열고 있다”며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 걷는 게 뭐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속이 새까맣게 타들어 간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면서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그렇게 살고 싶다”며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인 모든 함께 힘내요.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정말 끝이다. 억지로라도 힘을 내요"라고 남겼다.

앞서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 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레이노 병은 차가운 것에 자극을 받을 때 손가락, 발가락 등 혈관이 수축해 혈액순환 장애를 일으키는 병이다.

당시 그는 "손발이 끊어질듯한 추위에 손톱 색까지 보라색으로 변하고 온몸이 저려와서 하루에도 몇 번씩 일상생활이 힘든 순간들이 찾아왔고, 스트레스가 몰리면 과호흡으로 정신을 잃다가 119에 실려가면서 받게 된 각종 검사들"이라며 자신의 상황을 털어놓기도 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