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이용마 기자, 복막암 투병 끝 별세 향년 50세…MBC 사우장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8-21 08:23 송고 | 2019-08-21 12:11 최종수정
지난 2012년 파업 당시 해직된 MBC 이용마 기자가 복직해 2017년 12월 서울 상암동 MBC 본사로 출근할 때의 모습 / 사진 출처=.MBC 노조 © 뉴스1 DB
이용마 MBC 기자가 복막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50세. 

21일 MBC에 따르면 이용마 기자는 이날 오전 6시44분 서울 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MBC는 "이 기자는 해직 기간 중 발견된 복막 중피종으로 치료를 받아오다 이날 오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향년 50세로 영면했다"고 알렸다. 

MBC는 "본사는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뜨겁게 싸웠던 고 이용마 기자를 기리기 위해 장례를 사우장으로 치를 계획"이라며 "빈소 및 추후 일정은 다시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이 기자는 지난 1969년 전북 남원에서 태어나 전주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정치학과 및 동대학원을 거쳐 1996년 MBC 기자로 입사했다. 그는 입사 후 MBC 보도국 사회부, 문화부, 외교부, 경제부, 정치부 등을 거쳤다. 

지난 2011년부터는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본부 홍보국장을 맡았으며,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파업을 이끌다 2012년 3월5일 해고됐다. 이후 해고 5년 9개월만인 지난 2017년 12월8일 MBC에 복직했고, 12월11일 마지막으로 출근했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