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인터뷰]① '60일지정생존자' 최윤영 "전과 다른 역, 여자박무진 생각했죠"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8-21 08:30 송고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중인 배우 최윤영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2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배우 최윤영(33)이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를 통해 새로운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그는 현직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정수정 역을 맡아 이전과는 다른 당당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깔끔한 단발머리에 칼 정장을 차려입은 최윤영은 야무진 비서관 그 자체였다. 그는 박무진 권한대행(지진희 분)을 끝까지 믿고 지지하는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2008년 KBS 공채 탤런트 21기로 데뷔한 최윤영은 데뷔 이후 점점 배역을 키워오며 수많은 작품에 출연해왔다. 특히 미니시리즈는 물론, '전생에 웬수들' '다 잘될 거야' '고양이는 있다' '내 딸 서영이' 등 굵직한 연속극을 통해 눈도장을 찍었고, 올해엔 영화 '0.0MHz'와 '60일 지정생존자'로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열일 행보를 이었다.

종영을 앞둔 지난 20일, 뉴스1 사옥에서 만난 최윤영은 "너무 아쉽다. 팀워크도 분위기도 너무 좋아서 저희끼리 끝나는 걸 너무 아쉬워했다. 단체 카톡방에 아쉽다고, 시즌2 언제 하느냐고 계속 얘기했다. 그만큼 다들 친해진 작품이고 배우와 스태프 모두 좋아서 방송 끝나는 게 아쉽다. 마지막 방송도 배우들과 다 같이 보기로 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연신 드러냈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중인 배우 최윤영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2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다음은 최윤영과 일문일답.

-'60일 지정생존자'의 정수정 역할은 이전에 맡은 '캔디'형 캐릭터와는 전혀 다르다.

▶다른 역에 대한 갈증이 있었는데 하게 된다고 해서 정말 신났다. 제가 여태껏 맡은 역할 중 이렇게 지식수준이 높은 캐릭터는 처음이다. 전에는 가난하고 동생들 다 돌보고 그랬다. 힐을 신은 적도 없는데 이번에 입는 옷부터 달랐다.(웃음) 형부 지인 중에 실제로 국회의원 비서분이 있으셔서 만났는데 당당하시고 눈을 똑바로 마주치면서 얘기하시더라. 당당하고 멋있어 보여서 그런 모습을 많이 닮으려고 노력했다. 그분 소개로 실제 청와대 보좌진들도 만나 어떤 일을 하시고, 어떤 말투로 말해야 하는지도 물어봤다.

-환경부 장관 정책 비서관이던 정수정이 뜻하지 않게 청와대로 입성하게 됐는데.

▶저와 박무진 대행님 빼곤 모두 청와대에 계신 분들이었고, 저도 준비하지 않은 상태에서 청와대에 들어갔다. 그래서 절 '여자 박무진'이라 생각했다. 박무진 대행님도 당황스럽지만 일을 해야 했고, 저도 그를 도와야 하니까 더 정신 차리려고 했다. 그래서 1회 때보다 일적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는데, 그런 신들이 많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제스처 부분이 많이 달라진 걸 보여주고 싶어서 그런 걸 염두에 뒀다. 그리고 대행님이 다 맞는 얘기를 하시는데, 정치판에 안 맞을 수도 있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그렇지만 전 박무진 대행님과 똑같이 생각하는 캐릭터라, 거기서 제 역할이 중요했다.

-정치 드라마라 어려운 부분은 없었나.

▶단어도 어려웠다. 어려운 대사들이 몇 개 있었는데, 기억에 남는 건 '합참의장' '육군참모총장' 이런 대사들은 모든 배우분이 100번씩 연습하고 그랬다. 또 어렵거나 몰랐던 단어들이 많아서 따로 뜻을 계속 찾아봤고, 작가님이 대본에 각주로 달아주시기도 했다. 그렇게 하면서 처음보다 정치 지식도 많이 배웠다. '1석2조'로 드라마 하면서 정치에 대해 더 많이 배우게 됐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중인 배우 최윤영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2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미국드라마 '지정생존자'를 원작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인데 원작을 참고한 게 있다면. 혹시 부담감은 있지 않았나.

▶원작 시즌1은 다 봤다. 원작을 봤을 때도 처음 폭발 신이 너무 충격적이고 임팩트가 있더라. 이 소재 하나만으로도 사람들의 이목을 끌 수 있겠다 싶었다. 리메이크하면서 새로 생긴 캐릭터도 있지만, 전 원래 있던 캐릭터라 부담이 되기도 했다. 이탈리아 리치 배우가 정말 화려하게 나왔는데, 그래도 정수정과 또 성격 차이가 있었다.

-청와대 비서진 중 유일한 여성 캐릭터로 활약했다. 정치 경력이 오래된 비서관들 사이에서도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맨날 검은색 양복만 입은 남자분들 사이에서 촬영했는데, 촬영장에서 예쁨도 많이 받았다. 하하. 나름 존재감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아쉬운 게 있다면, 정수정이 전문적인 일을 하는 장면이 더 많았으면 좋았을 것 같다. 최근에 드라마 '검블유'(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도 능력 있고 성공한 여자들이 많이 나왔다. 정수정도 엄청난 브레인인데 뭔가 해결하는 장면이 더 나왔으면 싶더라. 그래도 캐릭터들이 원작보다 2배는 더 많았던 것 같은데, 작가님이 캐릭터를 최대한 많이 살려주셨다.

-정수정이 모신 박무진 대행 역을 맡은 지진희와의 연기 호흡은 어땠나.

▶지진희 선배님과 예전에 '결혼 못 하는 남자'에서 뵀다. 그땐 제가 완전 신인이었다. 그때도 정말 너무 겸손하시고 배려를 많이 해주셨는데, 지금 다시 뵀는데 절 기억하시더라. 신을 붙은 적이 없었는데. 그리고 정말 선배님은 대행님 같았다.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으셔서 리더로서 타고난 면이 있으신 것 같았다. 후배들한테도 늘 모두가 주인공이고, 모두의 캐릭터가 빛나야 드라마가 빛나는 거라면서 모든 캐릭터에 힘을 실어주셨다. 보고 배운 게 너무 많았다. 정말 좋은 선배님이라고 저희가 계속 얘기했다. 그리고 너무너무 편하고 좋았다. NG를 많이 내도 화를 안 내시고 배려해주셨다.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중인 배우 최윤영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뉴스1 본사에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8.2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드라마 내에서 유일하게 미묘한 러브라인이 있는 역할이다.

▶러브라인이라고 하긴 그렇다. 하하. 차영진(손석구 분)과 김남욱(이무생 분)과 삼각관계였다. 감독님이 미묘한 사랑 감정을 잘 표현해줄 것 같다고 하더라. 사실 원작에서는 차영진, 정수정 캐릭터의 키스신도 있지 않나. 저희도 처음 드라마 시작하기 전에는 키스신이 있을수도 있다고 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청와대 내부에서 한다는 게 상상이 안 되고, 극에 방해가 되고 맞지 않을 것 같아서 지금 정도가 딱 적당한 것 같다. 개인적으론 삼각관계가 오래 가길 바랐다.(웃음)

-러브라인을 함께한 손석구와 호흡은 어땠나.

▶드라마 '최고의 이혼' 때부터 팬이었다. 꼭 한번 연기를 같이 보고 싶다는 생각했는데, 이렇게 바로 하게 돼서 너무 좋았다. 제가 갖고 있지 않은 면들, 장점들을 가지고 계셔서 같이 연기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성격도 좋고 호흡도 잘 맞았다. 차영진이 '치맥이라도 할래요, 같이?'라고 말하는 신을 찍고 난 뒤 '치맥 주식 샀다'는 댓글을 (손)석구오빠와 함께 봤다. 종일 웃었다. 그리고 '라면 먹고 갈래요?' 장면은 애드리브였다. 라면 먹고 가자는 대사만 있었다. 리허설 때 그 대사를 듣고 제가 사라지면서 '싫은데요'하고 웃었는데, 감독님이 너무 좋다고 하셔서 그걸로 했다. 거의 현실 웃음이었다. 하하.

<[N인터뷰]②에 계속>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