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태양의 계절' 이상숙, 하시은에 오창석 친자 존재 알렸다(종합)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19-08-19 20:27 송고 | 2019-08-19 20:38 최종수정
KBS 2TV '태양의 계절' © 뉴스1

'태양의 계절' 이상숙이 하시은에게 오창석에게 자식이 있다고 알렸다.

19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연출 김원용)에서는 자신과 생년월일이 같은 최광일(최성재 분)에 의문을 품은 오태양(오창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태양은 정도인(김현균 분)을 찾아 자신과 사주팔자가 같은 사람이 최광일이냐고 물었다. 오태양은 정도인을 통해 최광일의 친부가 교통사고로 사망했고, 과거 자신이 지민과 함께 찾았던 묘지의 주인이었다는 사실을 알 게됐다.

양지 물산과 양지 로지스의 합병에 장숙희(김나운 분)는 자신에게 불리한 조건 때문에 펄쩍 뛰며 반대했다. 그런 장숙희의 모습에 장월천(정한용 분)은 박재용(유태웅 분)과 박민재(지찬 분)를 불렀다.

장월천은 박민재에게 양지 신약을 맡긴다고 밝혔다. 장월천은 "이번 합병에 잡음 내지 말고 찬성해"라며 입막음했다.

오태양은 양지그룹의 합병 소식을 듣고, 자신의 주식을 이용해 방해를 시작하면서 최태준(최정우 분)을 분노하게 했다.

최태준은 임미란(이상숙 분)을 찾아 "오태양 때문에 골 아프게 됐다. 광일이 우리 아들이야. 광일이 당신 아들이잖아"며 오태양을 말려달라고 설득했다.

오태양은 최태준과 임미란의 대화를 도청하는 데 성공했다. 오태양은 대화를 통해 최광일이 최태준과 임미란의 아들임을 알게 됐다. 오태양은 장정희(이덕희 분)의 친 아들이 누군지에 대해 궁금해하기 시작했다.

채덕실(하시은 분)은 오태양이 자신을 떠날지도 모른다고 불안해했다. 채덕실은 자신을 떠나지 않는다는 오태양의 말에도 "둘째 가져, 샛별이가 없잖아. 그러니까 아이 가지자"며 오태양을 분노하게 했다.

오태양은 "아이 안 가져, 아이 필요 없어.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모두 날 떠나. 그래서 무서워"라며 단호히 거절했다. 임미란은 그 소식을 듣고, 채덕실에게 오태양에게 자식이 있다고 털어놨다.

최태준은 지민이(최승훈 분)를 미끼로 윤시월(윤소이 분)에게 오태양을 말릴 것을 협박했다. 윤시월은 양지 그룹을 무너뜨리겠다는 오태양에게 "그러지 마"라며 안쓰러워했다. 윤시월은 "지민이를 잃을까 봐 겁이 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 등이 출연하는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 가(家)를 둘러싼 처절한 왕좌 게임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hanappy@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