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볼 판정 당황·피홈런 2개 허용' 흔들렸던 류현진의 13승 도전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08-18 11:48 송고
LA 다저스 류현진이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 AFP=뉴스1

류현진(32·LA 다저스)의 13승 도전이 애매한 심판의 판정과 홈런 2방에 무너졌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컴벌랜드의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5⅔이닝 6피안타 2피홈런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1.45에서 1.64로 상승했다.

완봉승, 포스트시즌 승리 등 좋은 기억이 많았던 애틀랜타전이었지만 류현진은 심판의 볼 판정에 흔들리고 7경기 만에 피홈런도 허용, 이번 시즌 2번째로 많은 실점(6월29일 콜로라도전 7실점)을 했다. 포스트시즌에서 격돌할 가능성이 높은 상대였기에 부진은 더욱 아팠다.

류현진이 흔들린 것은 3회말이었다. 선두타자 아데이니 에체베리아를 상대해 신중한 승부를 펼치전 류현진은 2볼-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5구째 87.3마일의 낮은 커터를 던졌다. 공은 스트라이크존 하단에 살짝 걸친 것으로 보였지만 주심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하지 않았다. 포수 러셀 마틴과 류현진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류현진은 에체베리아와의 풀카운트 승부 끝에 8구째 87마일 커터를 던졌다. 이번에는 공이 높았고 결국 우중간 담장을 원바운드로 맞는 큼직한 2루타를 맞았다.

선두타자에게 장타를 맞은 류현진은 이후 1사 1, 3루 위기에 몰렸고 결국 아지 알비스에게 2타점 2루타를 허용해 2실점했다. 지난 2경기에 이어 15⅓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던 상승세도 깨졌다.

타선의 도움으로 2-2 동점이 됐지만 류현진은 6회말 다시 흔들렸다. 이번에는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조시 도날드슨에게 홈런을 맞았다. 4구째 92.4마일 포심 패스트볼이 높게 제구된 공은 도날드슨에게 강타를 당해 중앙 담장을 넘어갔다. 지난 6월말 콜로라도전 이후 7경기 만에 내준 홈런이다.

하지만 끝이 아니었다. 류현진은 이어 타석에 들어선 아담 듀발에게도 솔로포를 맞았다. 시즌 12번째 피홈런.

류현진은 홈런 2개를 내주면서 6회말 2사 후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결국 다저스는 3-4로 졌고 류현진은 시즌 3패(12승)째를 당했다.
 



yj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