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文정부는 실패…이전과 전혀 다른 강력한 투쟁 시작"

"24일 광화문 구국집회…조국 법무장관 지명 반드시 저지"
"나라 여기서 더 망가지면 회복 불가능…폭정 멈춰야"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이형진 기자 | 2019-08-18 11:34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국가안보대책회의 기자회견을 갖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1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정부는 실패했다. 스스로 개선할 의지도 없어 보인다"며 "저와 한국당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강력한 투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당 대표 입장문'을 통해 이렇게 말하며 "저와 우리 당은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힘차게 병행해 나가겠다. 국민과 함께 거리에서 투쟁하면서도, 이 정권의 실정을 파헤치는 국회 활동 또한 강력하게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끊임없이 국민을 위한 대안을 내고, 보고 드리는 정책투쟁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국정농단과 대한민국 파괴가 더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경제는 파탄에 이르렀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으며, 안보 붕괴로 국민의 안전과 생명조차 위협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저는 지난 14일 광복절을 앞두고 대국민 담화를 통해 대통령에게 국정 대전환 요청을 한 바 있다"며 "그동안도 저와 우리 당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에게 나라 망치는 좌파폭정을 멈추고 나라 살리기 정책 대전환에 나설 것을 여러 차례 강력하게 촉구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지난 광복절 경축사를 봐도 끝내 마이동풍이었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구체적 방안도 제시하지 않았고, 북한에 대해서는 또 다시 환상에 사로잡힌 굴종적 '평화경제' 주장만 내놓았다. 한미동맹의 위기에 대해서는 일언반구조차 없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나라가 여기서 더 망가지면 회복이 불가능할 수도 있는 절박한 상황"이라며 "더 이상 허비할 시간이 없다. 국민과 함께 하는 가열찬 투쟁을 통해 이 정권의 폭정을 멈출 수밖에 없다. 그것이 지금 국민과 역사가 우리 당에 요구하는 시대적 소명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의 경고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해, 오는 24일 광화문에서 구국집회를 열겠다"며 "이 정권의 국정파탄과 인사농단을 규탄하는 '대한민국 살리기 집회'다. 길고 험난한 투쟁의 출정식"이라고 말했다.

또 "동시에 비상한 각오로 인사청문회와 국정감사에 임해 정부의 실책을 끝까지 추궁하겠다"며 "특히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인사농단이며 인사 참사다. 모든 역량을 다해 결단코 이를 저지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현 시기에 시급한 경제 대전환 대안과 국민 안보 대안을 조속히 국민 여러분 앞에 내놓고 정책투쟁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금 문재인 정권은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아무나 흔들어 대는' 나라로 몰락하고 있는데도, 국민을 편 가르고 총선 계산기를 두드리는 데만 여념이 없다"며 "앞으로 남은 3년 가까운 시간을 이대로 보낸다면, 우리는 돌이킬 수 없는 나락으로 빠지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저와 우리 당은 모든 것을 건 전방위 투쟁을 시작한다"며 "강력한 장외투쟁으로 국민의 분노를 모아나가겠다. 확실한 원내투쟁으로 이 정권의 실정을 파헤치겠다. 정책투쟁으로 대한민국의 새 길을 제시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명령이 있을 때까지 멈추지 않겠다는 결사항전의 각오로 장외투쟁에 임한다"며 오는 24일 광화문 장외집회 이후 추가 투쟁 일정을 잡아갈 예정이다.



h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