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남대문 오피스텔 화재 불길 모두 잡혀…"인명피해 없어"(종합2보)

사무실 창고에서 불 시작…사우나 등 입주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9-08-15 10:51 송고
15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남대문 오피스텔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2019.8.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5일 오전 8시2분쯤 서울 중구 퇴계로의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해 두 시간 반여 만인 오전 10시30분 모두 진화됐다.

불이 난 건물은 사우나와 주거시설 등이 입주한 지하 3층·지상 10층 규모의 오피스텔 건물로, 소방당국은 불이 건물 8층 사무실 창고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불로 건물 8층 입주자 2명과 6층 입주자 1명이 대피하고 지하 사우나 시설을 이용 중이던 20명이 몸을 피하는 등 총 23명의 인원이 대피했으며 인명피해나 병원으로 이송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불이 시작된 건물 8층이 모두 불에 탔으며, 9층이 반소되고 건물 10층도 일부 소실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관할 소방서 전체 인력이 동원되는 '대응1단계'를 발령한 뒤 진화 작업을 벌인 소방은 경찰과 함께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를 조사할 예정이다.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