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

北 강제징용 피해자 광복절 담화…"과거청산은 국제법적 의무"

"日, 회피하면 할수록 그 대가 몇천배로 치를 것"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 대변인 명의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2019-08-15 10:29 송고
고려호텔에서 바라본 평양시내 일출 모습. 2018.9.19/뉴스1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의 일본군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광복절 74주년을 맞은 15일 담화를 내고 "일본의 과거청산은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문제가 아니라 일본정부가 지니고있는 국제법적, 도덕적의무"라고 일갈했다.

조선인강제련행피해자,유가족협회 대변인 명의로 발표된 담화는 "일본정부가 과거청산을 회피하면 할수록 우리 인민의 민족적분노는 더욱 걷잡을수 없이 증대될것이며 그 대가도 몇백, 몇천배로 치르게 될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담화는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세기가 바뀌여도 우리는 일본의 천인공노할 죄행을 절대로 잊을수 없다"면서 과거 일본제국주의에 의해 840만명의 청년들이 강제징용 되고 20만명의 여성들이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갔고 100여만명이 무참히 학살된 사실을 강조했다.

이어 "현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조선인민에게 저지른 모든 죄행에 대해 성근(성실)하게 인정하고 반성할 대신 과거청산의 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온갖 비렬한 행위들을 꺼리낌없이 감행하고있다"면서 일본의 역사왜곡과 군국화 행보를 강하게 비난했다.

담화는 "더우기 오늘날 민족배타주의와 반공화국, 반총련적대시의 사나운 회오리가 몰아치고있는 일본사회의 살벌한 분위기는 신통히도 한세기전 일제가 살기어린 군도를 뽑아들고 강도적인 조선침략의 길에 나서던 때를 연상케하고있다"면서 "일본의 오만하고 시대착오적인 망동에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면서 이를 준렬히 단죄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의 과거청산은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문제가 아니라 일본정부가 지니고있는 국제법적, 도덕적의무이며 대가 바뀌더라도 반드시 이행하지 않으면 안될 역사적, 국가적책임"이라고 강조했다.


baeb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