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교도통신 "아베,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보내"(상보)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특보 통해 전달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19-08-15 09:28 송고 | 2019-08-15 09:29 최종수정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AFP=뉴스1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15일 제2차 세계대전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国)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오전 아베 총리가 과거 일본 방위상을 지낸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고 전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일본 최대 규모의 신사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 등 2차 대전 A급 전범 14명을 비롯해 일본이 벌인 각종 전쟁에서 사망한 군인·민간인 등 246만여명의 위패가 안치돼 있어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불린다.

아베 총리는 지난 2013년 야스쿠니 신사를 한 번 참배한 뒤 국제사회로부터 비판 여론이 일자 이후엔 매년 봄가을 예대제(제사) 때나 일본의 2차 대전 패전일인 8월15일에 공물을 보내는 등의 방법으로 참배를 대신해왔다.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 신사를 찾지는 않았으나 교도통신은 이런 움직임도 아시아의 이웃나라들에게 빈축을 살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의 패전일인 8월15일은 한국의 광복절이다. 로이터통신은 한일 관계가 악화된 가운데 한국 사람들이 이날 광복절을 맞아 벌이는 시위가 특히 격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지난 13일 일본 정부는 한국을 여행하는 자국민을 대상으로 주의를 당부했다.


pas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