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box] '분노의 질주: 홉스&쇼' 개봉 첫날 1위…시리즈 오프닝 신기록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8-15 09:26 송고
'분노의 질주: 홉스&쇼' 포스터 © 뉴스1

영화 '분노의 질주: 홉스&쇼'가 압도적 스코어를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개봉 첫날인 지난 14일 35만2105명의 일일관객수를 동원하며 누적관객수 35만3341명을 기록,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완벽히 다른 홉스(드웨인 존슨 분)와 쇼(제이슨 스타뎀 분)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올여름 최고의 액션 빅매치.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개봉과 동시에 8월 극장가 화제작 '엑시트' '봉오동 전투'를 압도적으로 제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또한 '분노의 질주' 전 시리즈인 '분노의 질주: 더 익스트림'(20만8481명), '분노의 질주: 더 세븐'(13만5549명)을 뛰어넘는 오프닝 스코어 신기록을 수립하며 정상에 올랐다. 그 뿐만 아니라, 이와 같은 수치는 화제작 '봉오동 전투'(33만4185명)와 글로벌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라이온 킹'(30만7407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뛰어넘는 기록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관객들의 호평에 힘입어 CGV 골든에그지수 92%, 네이버 관람객 평점 9.16의 높은 평점을 기록하고 있는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본격적인 광복절 연휴가 시작함에 따라 더욱 거센 흥행몰이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이전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모두 뛰어넘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기록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