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단독]日극우 총본산 일본회의, 광복절에 '아베 규탄' 한국상황 생중계

인터넷방송 통해 서울 곳곳 反아베 시위 생중계
대다수 日각료 참여한 일본회의, 야스쿠니신사서 행사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2019-08-14 17:13 송고
대학생 통일 대행진단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인근에서 열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촉구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1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일본 극우 세력의 총본산인 일본회의가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종전(패전)일인 15일 인터넷 방송을 통해 한국의 상황을 서울에서 생중계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14일 일본회의 홈페이지에 따르면 일본회의는 공지를 통해 한국에서 8월 15일은 일본의 식민지통치에서 벗어난 날로, "다양한 이벤트가 열린다"고 전하면서 "한국 서울의 상황을 현지에서 인터넷 방송을 통해 생중계로 전달한다"고 밝혔다.

일본회의는 일제 침략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에서 전몰자추도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히면서 관련 프로그램으로 도쿄 부도칸에서 열리는 전국전몰자추도식 행사와 서울 상황 생중계를 소개했다.

서울의 어떤 상황을 중계하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보복성 수출 규제를 감행한 아베 정권을 규탄하기 위해 1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열리는 집회와 행사를 생중계함으로써 내부 결속과 개헌 결의를 다지려는 것으로 읽힌다.

군국주의 시절로의 회귀를 목표로 삼고 있는 일본회의는 1970년대 중반 우파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본을 지키는 모임'과 1981년 결성된 보수계 문화인 조직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가 통합돼 1997년 설립됐다. 회원수는 현재 약 3만8000명에 달한다.

일본회의는 일본 정치권에서 영향력을 막강하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상을 비롯해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 야마모토 준조 국가공안위원장 등이 임원을 맡고 있다. "한국은 과거에 매춘 관광국이었다"고 최근 망언한 에토 세이이치 총리 보좌관은 간사장이다. 아베 신조 총리와 아소 다로 부총리는 특별고문으로 등록돼 있다.

국가공안위원장을 지낸 후루야 게이지 중의원이 회장을 맡고 있다. 부회장엔 시모무라 하쿠분 자민당 헌법개정추진본부장, 모리 에이스케 중의원 헌법심사회장, 신도 요시타카 중의원 등이 포함돼 있다.

이들과 연관된 단체들은 시민 사회에서 아베 정권의 우향우 행보에 일조해왔다. 일본회의는 중앙과 지방 의회에서 득세하며 '새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과 '교육재생기능'의 교과서 채택이나 헌법개정운동을 위한 1000만명 개헌 찬성 서명을 받고 있는 '아름다운 일본 헌법을 만드는 국민모임' 등 본체 이외에 수많은 관련 단체를 조직해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일본회의는 지난해 종전일에 발표한 성명에서 "일본은 전승국 입장에서 우리나라(일본)를 일방적으로 단죄한 도쿄재판사관을 불식하지 못하고 영령의 명예는 모독된 채 아직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며 "총리 및 각료들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의 재개와 지속을 갈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일본회의는 또 일본을 둘러싼 국제 환경을 전하면서 "한국은 반일친북 문재인 정권의 등장으로 2015년 12월 (일본군 위안부) 한일 합의도 유린하기에 이르렀다"고 맹비난했다.

저널리스트이자 작가인 아오키 오사무는 저서 '일본회의의 정체'에서 "일본회의가 아베 정권을 좌지우지한다거나 지배한다기보다는 오히려 양자가 공감하고 공명하면서 '전후체제의 타파'라는 공통목표를 향해 나아가 결과적으로 일본회의라는 존재가 거대해졌다"고 지적했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정치학 교수는 "아베 정권의 사상적 기반은 일본회의다. 한반도가 지배하에 있던 일제 강점기 때를 일본에 가장 영광스러운 시대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다"고 말했다.

© 일본회의 홈페이지







allday3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