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수익성 악화·수주 물량 ↓…분양가상한제에 건설업계 '먹구름'

[상한제후폭풍]실적 중심 주택사업 악영향…대응책 마련 분주
증권가 "2020년부터 분양 물량 감소할 것"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2019-08-15 07:30 송고
서울의 한 재건축 아파트 모습.(자료사진)© News1 민경석 기자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발표하면서 건설업계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다. 그동안 실적을 지탱한 주택사업 분야에서 실적 악화가 예상돼서다. 알짜로 분류됐던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도 수익성 감소가 불가피해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15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12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 개선안을 발표했다.

분양가상한제는 분양가격을 통제하는 제도다. 감정평가 택지비와 건축비를 더한 금액에서 관련 비용을 가산해 분양가격을 산정하는 방식이다.

분양가상한제로 민간 아파트 분양가는 떨어질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서울 3개 단지를 시뮬레이션한 결과, 기존 시세보다 20~30% 저렴해질 것으로 추산했다.

분양가 인하는 수익성 감소로 이어진다. 정비사업 주체인 재건축-재개발 조합은 증가하는 분담금과 일반분양 수익 저하로 사업 추진을 망설이고, 개발사업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건설사 입장에서는 수익성 악화를 피할 수 없는 것이다.

주요 대형건설사들은 대책 마련에 돌입했다. 건설사별로 온도 차이는 있지만, 내부적으로 기회 요인과 위험 요인을 파악해 자구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A 건설사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 확대로) 기존 수주 사업장의 이익 감소분을 예상해 내부적으로 검토했다"면서 "진행 상황을 보고 전략을 달리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업계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로 당장 수익성 악화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향후 주택사업 수주물량 감소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주택사업은 최근 건설사 실적을 견인한 분야다. 대부분의 대형건설사가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주택 분야에서 올렸을 정도다. 최근 3~4년간 해외사업 부진에도 대형건설사의 실적이 성장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B 건설사 관계자는 "개별 사업장 수익성 감소보다는 (수주) 물량에도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주택 외에 토목과 플랜트에서 만회해야 하는 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가 역시 비슷한 견해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 개정내용이 구체적이나 시장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며 "펀더멘털 측면에서 올해보다 2020년 이후 분양물량 위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도 "건설사의 올해 분양계획 달성률은 큰 폭의 미달은 없을 것"이라면서 "내년부터 주택공급이 감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yagoojo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