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츠가댐 강제동원 기록 '조선인 인구조사표' 발견…명부 첫 확인

日 내각통계국 제출용 추정…"토목분야 조사표 명부 희귀”
"일본 정부에 츠가댐 강제동원 피해자 명부 요구해야"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2019-08-15 07:00 송고
일본 시코쿠 고치현 시모도 지역에 있는 츠가댐 건설을 맡은 호리우치구미(堀内組)업체 코미노노(古味野々)출장소에 합숙하고 있던 작업자 인구조사표에 강제동원된 조선인들의 이름이 확인된다. 뉴스1이 입수한 조사표.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일본 시코쿠 고치현에 있는 츠가댐 건설에 수백명의 조선인이 강제로 동원된 사실이 일제강점기 때 작성된 인구조사조사표(人口調査照査表)를 통해 드러났다.

<뉴스1>이 단독 입수한 5장 분량의 호리우치구미(건설업체) 소속 코미노노(古味野々)출장소와 시모도(下道)출장소 인구조사표에 따르면 같은 번지에 있는 합숙소에 창씨개명하거나 조선인 이름으로 된 명부가 확인된다.

정부 차원에서 강제동원된 조선인 규모와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를 조사하다가 2015년 해산된 '대일항쟁기위원회'는 일본 특별고등경찰이 만든 단체 '협화회'가 남긴 자료를 통해 호리우치구미 츠가댐으로 끌려간 조선인 5명의 이름만 가지고 있었다.

조사표나 명부 형식을 띄는 것은 이제까지 드러난 적이 없었다. 해당 조사표는 현재까지 국가기록원에 소장되어 있는 180만여건의 명부에도 포함되지 않았고, 행정안전부 산하 과거사 관련 업무지원단,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에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조사표는 1944년 일본의 내각통계국 제출용으로 작성된 문서로 추정된다. 2004년 말 시코쿠 고치현 타이쇼촌(大正村)에서 36년만에 역사편찬 작업을 하다 서고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표가 작성된 코미노노와 시모도 지역 인근에는 1940년부터 수력발전을 위해 높이 45.5m, 제방길이 145m의 츠가댐이 건설되고 있었다.

조사표 아래는 출장소 이름이 적혀 있고, 합숙소마다 대표 관리자로 지정해놓은 조선인 이름이 다수 적혀 있다.

1호 안본종호(安本宗鎬)의 경우 안종호라는 이름을 가진 조선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3번째 김본갑술(金本甲述)도 김갑술씨가 창씨개명된 이름을 명부에 올려놓고 4명의 가족과 합숙소에서 함께 거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8호 배성수씨, 13호 김창석씨도 마찬가지다. 이렇게 합숙소에 머물고 있던 인원을 모두 합하면 660여명으로 추산된다.

1945년 11월 기준 고치현 지사가 사무를 인계하면서 남긴 자료에는 호리우치구미에서 일한 조선인 노동자 384명과 가족 36명이 있었다는 내용이 나온다.

맨 오른쪽 상단에 있는 국민등록요신고자수에는 남자와 여자를 구분해 숫자가 기재돼 있다.

이는 강제 동원된 조선인 가운데 국민징용 대상자로 차출할 인원을 별도로 표기한 것으로 추정된다.

정혜경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박사는 "토목건축 분야의 강제동원 조선인 명부는 극히 드물다"며 "인구조사표에 붙은 서브데이터, 그러니까 이름과 생년월일, 본적지, 소속이 적힌 명단을 추적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국민징용대상자로 인원을 분류한 것과 관련해 "강제동원 노동자의 경우 국민징용, 할당모집, 관(官)알선 등 3가지로 경로가 나뉜다"며 "국민징용의 경우 정부에서 부담하고 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가운데 기술직 위주로 국민징용 대상자를 확보하기 위해 차출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댐 공사장은 노동재해가 심한 곳"이라며 "탄광이나 공장의 경우 노동재해를 입으면 광산감독국에 신고해야 하지만 토건은 현장에서 시신을 대충 처리해 버릴 수도 있다. 댐공사장은 특히나 미지의 세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원을 보고하지 않기 때문인데, 댐공사와 관련된 조사표 명부는 굉장히 드문 사료"라며 "조사표 뒷장에는 반드시 명부가 있었을 것으로 확신한다. 정부가 일본 정부에 츠가댐에 동원된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명부를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영환 민족문제연구소 대외협력팀장은 "내각통계국이라는 관공서에 제출한 인구조사 통계인 만큼 명확한 사료(史料)로 판단된다"며 "합숙소 번지수가 하나로 적혀있다는 점, 합숙소에 들어온 사람들이 가족 단위로 지내거나 홀로 온 사람끼리 모여서 따로 살았다고 하는 증언으로 볼 때 츠가댐 건설현장에 매우 많은 조선사람들이 강제로 끌려왔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choah4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