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예멘 스쿨버스 공습' 1년…"밤마다 사람들 죽는 악몽 꿔요"

세이브더칠드런 "예멘분쟁 아동피해 심각…국제사회 나서야"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2019-08-09 08:01 송고 | 2019-08-09 11:11 최종수정
사우디 연합군의 예멘 스쿨버스 공습으로 아동 40명이 사망한 지 1년이 지난 가운데, 공습에서 살아남은 칼레드(12·가명)는 여전히 고통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 뉴스1

"저는 전투기 소리가 들리면 도망쳐요.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요. 또 다시 어린아이들을 공격할까봐 무서워요. 밤엔 사람들이 죽는 악몽을 꿔요. 그러다가 깨면 밤새 울어요."

꼭 1년 전인 지난해 8월9일, 사우디 연합군의 예멘 스쿨버스 공습으로 아동 40명이 사망했다. 설레는 마음으로 현장학습을 가던 중 발생한 사고였다. 이 공습에서 '살아남은 아이' 중 하나인 칼레드(12·가명)는 사고 후 1년이 지났지만 고통은 여전하다고 호소했다.

9일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예멘분쟁이 지속되며 아동이 겪는 고통은 더해가는데 폭력사태의 책임은 그 누구도 지지 않고 있다"며 생존자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칼레드는 "아직 제 머리엔 파편이 남아있는데, 가끔 머리가 너무 아프다"며 "다리도 다 낫지 않아서 학교에 갈 수도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사고가 나기 전에는 친구들과 행복하게 지냈는데, 저는 같이 놀 수가 없다"며 "머리와 얼굴에 남은 파편 때문에 예전 기억도 사실 잘 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이스마일(8·가명)도 그날 공습으로 다리 뼈가 부러졌다. 이제 걸을 수 있게 됐지만 예전처럼 집 밖에서 친구들과 놀지 못하게 됐다.

이스마일의 아버지 사이프(가명)에게도 그날 공습은 큰 트라우마로 남았다. 사이프는 "아들이 기억하는 것은 뭔가 붙잡고 있다가 갑자기 땅에 쓰러진 자신을 발견했다는 것 뿐"이라며 "아이는 그날 일을 떠올릴 때마다 운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받은 마음의 상처가 커서, 더이상 살아있지 않다고 느끼는 것 같다"며 "아이를 나아지게 하기 위해 계속 이야기해보려고 하지만, 결국 함께 울게 된다"고 전했다. 

지난해 이스마일(8·가명)의 모습. 이스마일은 스쿨버스 공습으로 인해 다리골절상을 당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뉴스1

세이브더칠드런에 따르면 2013년 4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예멘에서 살해당하거나 크게 다친 아동은 7500명이 넘는다. 올해에만 아동 416명이 다쳤으며 200명 가까이 숨졌다.  

지금도 수만명의 예멘 어린이가 폭력으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있다. 약 740만명의 예멘 아동이 전투피해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이브더칠드런이 지난해 예멘 아동 1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아동의 79%가 심각한 심리적 위기 징후를 보였다.

제이슨 리 세이브더칠드런 예멘 부사무소장은 "1년 전 스쿨버스에 탔던 40명의 아동이 살해당한 이후, 피해자와 생존자, 그리고 남은 가족들은 여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며 "국가 전반에서 심각한 아동권 침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리 부사무소장은 "현재 예멘 분쟁당사자들이 아무 두려움 없이 아이들을 살해하고 있는데, 세계 국가들이 나서서 이 사태를 종식시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피해자들의 조속한 회복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mins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