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라스' 이진혁, '프듀' 바이나인 소식→왕따·심장병 고백까지(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8-08 00:38 송고
이진혁/MBC 캡처 © 뉴스1

Mnet '프로듀스X101' 출신 이진혁이 '라디오스타'에 떴다.

이진혁은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해 '프로듀스X101' 탈락자 파생 그룹 바이나인 소식을 전하는가 하면 왕따, 심장병을 최초로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이진혁은 '프로듀스X101'을 마친 소감부터 밝혔다. 그는 "끝나고 나서 이렇게 많은 사랑을 받을지 몰랐다. 드라마, 예능 섭외가 들어오고 있어서 놀라고 있다"고 미소 지었다.

바이나인에 대해서는 "저도 아직 잘 모르는 상태다. 기다리는 상황이라 확답을 못 드린다"면서도 "아직은 프로젝트 그룹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수용하고 어떤 활동이라도 들어온다면 할 생각이 있다. 기다리겠다"고 해 향후 행보에 기대감을 높였다.

그룹 업텐션 멤버인 이진혁은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기도. 그는 "앨범을 9장 냈고 데뷔 5년차가 될 때쯤에 사기가 꺾이더라. 앨범을 냈지만 인지도도 없고 잘 안 되니까"라며 씁쓸해 했다.

이진혁은 "활동을 시작할 때는 세븐틴, 몬스타엑스와 삼파전이었는데 그 그룹들은 점점 올라가고 저희는 열정에 비해 잘 안 됐었다. 멤버들과 진로를 고민하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또한 소속사 대표인 앤디를 언급하며 "사장님도 많이 힘들어하셨다"고 덧붙였다. 

개명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그는 "원래 이름이 이성준이었다. 예전 활동명은 웨이였다. 해가 바뀌면서 개명을 해보자, 좋은 일이 생기도록 바꾸자 해서 한 달만에 확 바꿔 버렸다"며 "개명하고 바로 '프듀' 나가고 잘 됐다"고 밝혔다. 이에 MC들도 "지금 이름이 훨씬 낫다"고 입을 모았다.

이진혁은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하기도 했다. "중학교 때 왕따를 당했었다"고 털어놓은 것. 그는 "제가 좀 순수했다. 화나면 화내고 웃기면 웃고 그랬다. 그때 질풍노도 겪는 친구들과 부딪히는데 잘 안 맞았다. 중학교 때 아무것도 못 했었다"고 했다. 

이를 알게 된 가족들이 "뭘 하고 싶냐"고 묻자 "동생 어릴 때처럼 방송에 나가고 싶다"고 대답했다는 것. 이진혁을 위해 가족들은 에이전시에 사진을 돌리며 그를 적극 지지했다.

방송 말미에는 심장병도 고백했다. 그는 지금까지 밝힌 적이 없다며 "사실 심장병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태어나자마자 판막이 제 기능을 잘 못했다고. 

이진혁은 "사람들의 가슴에는 다 상처가 있는 줄 알다가 초등학교 때 아니라는 걸 알게 됐다"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아이돌을 하려고 회사에 들어왔을 때 제 체력이 많이 떨어지더라. '내가 왜 이것 때문에 포기해야 되지? 극복을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매일 연습했었다"고 말했다.

그러다 보니 심장이 커지고 근육이 발달했다고. 이진혁은 "지병은 가지고 있는데, 주치의 선생님이 특이 케이스까진 아니지만 신기하다고 하시더라. 지금도 정기검진을 받는다"고 알렸다.

동방신기의 유노윤호를 보면서 아이돌 꿈을 키웠다는 이진혁은 스튜디오에서 유노윤호의 춤을 따라했다. 열정적인 퍼포먼스에 MC들은 "진혁이가 에너지가 있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