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주 도심 속 무료 물놀이시설, 여름철 피서지로 각광

(전주=뉴스1) 이종호 기자 | 2019-08-06 13:17 송고 | 2019-08-06 13:18 최종수정
6일 전주 월드컵경기장에 마련된 물놀이시설에서 시민들이 찜통더위를 잊으며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전주시 제공)2019.8.6© 뉴스1

전북 전주시가 가까운 도심에서 찜통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운영 중인 무료 물놀이시설이 여름철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6일 전주시에 따르면 여름방학을 맞아 지난달 19일부터 전주월드컵경기장 만남의 광장과 전주종합경기장 행복한가게 앞, 한벽문화관 등 3개소에 물놀이시설을 설치, 운영 중이다.

월드컵경기장의 경우 대형 워터슬라이드(길이40m×폭7m×높이7m), 물놀이풀장, 소형슬라이드, 유아풀장 등이 갖춰져 있고, 전주종합경기장에는 유수풀(가로30m×세로12m×깊이0.9m), 물놀이풀장, 소형슬라이드, 유아풀장, 터널분수 등이 설치돼 있다.

한벽문화관 역시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여행객들이 가벼운 물놀이를 즐기며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약 900㎡의 소규모 물놀이 시설을 갖췄다.

이 물놀이시설은 두 시간 단위로 수질관리를 실시하고 1일 3회 이상 여과기를 이용해 깨끗한 물 속에서 시민들이 무더위를 식힐 수 있게 했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안전감독도 배치했으며, 쾌적하고 안전한 시설 이용을 위해 수영모(캡 등) 및 반바지(래쉬가드 등) 착용을 의무화 했다.  

물놀이시설은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단, 오후 1시부터 2시까지는 점심시간이다.

현재까지 월드컵경기장 7840명, 종합경기장 3520명, 한벽문화관 1174명 등 총 1만2000여명이 다녀갔다.

전주시 관계자는 “물놀이시설이 전주시민과 여행객들에게 도심 속 가까운 무더위 쉼터가 되고 있다”며 “당초 예상보다 이용자가 많아 관리에 어려움은 있으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