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분양가상한제 '초읽기'…강남재건축, 호가 1억↓'폭풍전야'

은마 등 단기 급등 단지 급매물…매수자 관망 '거래 주춤'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2019-08-05 06:05 송고 | 2019-08-05 21:29 최종수정
서울 강남구 은마아파트 전경.© News1 

"정부가 조만간 분양가상한제 등 부동산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소식이 들리면서 재건축 시장은 다시 움츠러든 모습입니다. 호가를 많이 낮춘 급매물이 나와도 매수자들이 미루면서 거래가 되지 않고 있네요."(서울 강남구 A 공인)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발표가 임박하면서 유력 적용 대상지로 꼽히는 강남 재건축 시장의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5일 중개업계에 따르면 강남구 대표 재건축인 은마아파트 전용 84㎡ 주택형이 최근 19억원에 급매물로 등장했다.

해당 주택형은 6월 말 19억55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난달 호가가 20억원 이상까지 뛰었다. 불과 몇 주 사이 집값이 1억원가량 떨어졌지만, 매수자들이 관망하면서 거래로 이어지진 않고 있다.

송파구에선 인기 재건축인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 전용 76㎡ 로열층이 19억2000만원에 급매물로 나왔다. 이 주택형은 6월 말 지난해 고점(19억1000만원)을 넘긴 19억2000만원에 팔린 뒤 호가가 20억원까지 올랐다.

송파구 B공인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로 재건축 수익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수요 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전경.© News1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골자로 한 부동산 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국과 미국의 연이은 기준금리 인하로 시중 부동자금의 부동산 유입 우려가 커진 데다, 재건축 시장을 중심으로 서울 집값 상승세가 지속되자 규제 발표 시점을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기준이 △최근 1년간 분양가 상승률이 물가상승률의 2배 초과 △직전 2개월 청약경쟁률이 5대1 초과 △3개월간 주택 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증가 등인 것을 고려하면, 적용 지역은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 등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 광역시 인기 지역 등이 포함된다.

상한제가 적용되면 토지 감정평가액과 기본건축비를 토대로 분양가를 산정하게 된다. 주변 시세가 비싸다고 해서 분양가를 올릴 수 없다.

재건축 사업은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일반 분양분을 팔아 벌어들인 돈으로 사업비를 충당하게 되는데, 분양가상한제로 분양 수입이 줄어들면 사업성이 떨어지게 된다. 즉 재건축 매수에 따른 시세차익을 얻기 어려워진다. 이에 사업 지연에 불안감을 느낀 집주인들이 하나둘 가격을 낮춰 급매물을 내놓는 것이다.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서 주요 재건축이 포진한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의 상승 폭이 지난주 일제히 축소됐다. 서초구는 0.06%에서 0.04%로 상승 폭이 0.02%포인트(p) 줄었고, 강남구와 송파구도 상승세가 주춤해지면서 0.01%p씩 감소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리서치본부장은 "부동산 대책 발표를 앞두고, 어떤 내용이 담길지 관망하며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라며 "대책 내용에 따라 주택시장은 또 한 번 전환점을 맞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hk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