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日과 기술격차 50년…당정청, '지니' 갖고 있나"

"당정청 '日보복' 회의, 대책회의 아닌 결의다지기"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19-08-04 16:48 송고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협의회에 참석자들이 나란히 서 있다. 2019.8.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자유한국당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된 고위당정청 회의에 대해 "대책회의가 아니라 차라리 결의 다지기라고 이름붙이는 편이 나을 지경"이라며 "정부가 대책 보고서를 쓴다며 책상머리에 앉아 있는 사이 국민이 감내해야 할 피해는 겉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에 일본의 경제 보복이라는 초대형 악재가 터진만큼 보다 실질적이고 현실적인 대책이 나오리라 기대했다. 하지만 나오는 것은 한숨이오, 커지는 것은 절망감"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반도체 등 '기초 부품·소재 국산화' 대책에 대해 "24개의 노벨상을 받은 일본과의 기초과학 기술격차가 50년이나 된다고 한다"며 "소재와 부품 산업을 키우겠다지만 어떻게 짧은 시간안에 기술 개발을 한다는 것인가. 혹시 정부에는 말만 하면 소원을 들어주는 마술사 지니라도 갖고 있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또 "기회만 되면 대기업 책임론을 운운하는 정부여당이 기업 지원을 말하는 것도 어불성설"이라며 "혹시 경제를 살리겠다며 또 다시 세금 일자리 구상을 하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경제, 외교적 갈등을 명분만으로는 이길 수 없다"며 "잠시 듣기 좋은 소리로는 국가를 지킬 수 없다. '상응하는 단호한 조치'도 좋지만 국가 관계는 복수 영화를 찍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라도 희망적, 망상적 사고에서 벗어나 냉혹한 현시을 직시해야 할 때다. SNS를 하고, 총선 표 계산을 할 시간에 차라리 국제 정치학 교본을 정독하라"며 "강대국의 틈바구니에서 정부여당의 세밀한 정치, 안보 전략은 기본이자 상식"이라고 요구했다.


sgk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