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악플의 밤' 설리, 솔직한 고백…"내가 꼰대처럼 굴었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8-03 06:30 송고
'악플의 밤' 캡처 © 뉴스1

'악플의 밤' 설리가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설리는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한 악플을 떠올리며 '꼰대'(권위적인 사고를 가진 어른이나 선생님을 비하하는 학생들의 은어)라는 단어를 언급해 시선을 모았다.

설리는 '못 배운 애가 소신이 있으면 저렇게 됨'이라는 악플을 봤다고. 그는 "제가 스스로 못 배운 걸 인정하나 보더라. 화가 났다. 다른 악플에는 화가 안 났는데"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설리는 "예능에 나와서 제 생각을 정확하게 얘기하는 게 ('악플의 밤'이) 처음 아니냐. '내가 지금 꼰대처럼 굴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더라"며 씁쓸해 했다. 이어 "못 배운 건 맞는데 내가 조금 더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기도.

이밖에도 설리는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놓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얼굴에 여백이 많다는 악플이 있었다. 제가 눈이 크거나 코가 오똑하지 않고 얼굴에서 제대로 된 부분이 없다고 하더라"면서도 "배치가 괜찮다"고 해 웃음을 샀다.

또 걸그룹 f(x) 시절을 회상하면서 "옷 사이즈에 내 몸을 맞출 때 자괴감이 들었다"고도 했다. 설리는 "스타일리스트 언니가 옷을 가져오면 항상 예쁜 옷을 입기 위해 내 몸이 먼저 준비돼 있어야 했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캐스팅 뒷이야기도 공개했다. 설리는 "'서동요' 드라마를 찍고 캐스팅 된 거다. 그 당시 '지금 연습생이 많으니까 뽑지 말자'고 하는 기간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설리는 "그래서 저를 캐스팅한 언니가 제 연기, 노래, 춤을 편집해서 회사에 보냈다더라. 그랬더니 이수만 선생님이 '내가 아무리 연습생 뽑지 말라고 했어도 이런 애는 뽑아야지' 하셨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설리는 신동엽과의 '케미'로도 웃음을 안겼다. 최근 수영복 사진을 SNS에 올리며 화제를 모았던 설리. 먼저 김숙이 얘기를 꺼내자 설리는 "풀장에서 놀았던 사진을 올렸다"고 답했다. 김숙은 특히 "보라고 올린 건데 안 보면 섭하지"라면서 신동엽을 향해 "못 봤냐"고 물었다. 신동엽이 못 봤다고 하자, 설리는 "섭섭하네"라고 받아쳐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