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전주 한옥마을 공동체 공유공간, 볼거리·체험거리 '풍성'

(전북=뉴스1) 이종호 기자 | 2019-07-31 16:26 송고
31일 여름방학을 맞아 전주한옥마을에 마련된 공동체 공유공간에서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제공돼 방문객들의 시선을 끌고있다.(전주시 제공)2019.7.31 /© 뉴스1

전북 전주에서 활동 중인 공동체들이 여름방학을 맞아 전주한옥마을에 마련된 공동체 공유공간에서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키로 했다.     

31일 전주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 등 전주시민과 관광객에게 다채롭고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한옥마을 인근 공동체 공유공간(풍남동 풍우경로당 2층, 완산구 은행로 14-1)에서 8월 한 달 간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8월1일 송천한라비발디 그루터기 공동체의 요리체험을 시작으로 △‘특별한날’의 페이스페인팅 △‘업싸이클링’의 화분을 활용한 업싸이클링 용품제작체험 △‘건강한이야기’의 요리만들기 체험 △‘온우리옷’의 한복소품 만들기 체험 △‘행복한제작소’의 부채, 엽서 캘리그라피 체험 △‘4050소셜스토리’의 커피를 이용한 천연세제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온두레공동체 공유공간은 △20여명 정도가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회의실 △요리체험이 가능한 조리공간 △작품전시 및 체험활동이 가능한 전시실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에서는 매달 전주지역에서 활동 중인 공동체들이 모여 체험이나 전시, 요리,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운영하면서 공동체의 역량도 키우고 있다.

한옥마을 여행객과 전주시민들에게 특별한 체험의 시간도 제공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운영된 총 53회의 프로그램에 100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즐거운 추억을 만들기도 했다.

김성남 전주시 공동체육성과장은 “한옥마을 방문객들이 공동체 공유공간에서 다양한 체험에 참여해 함께 즐기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고 갔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앞으로도 이 공유공간이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시설 및 장비를 더 확충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