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시즌 17호 홈런' 추신수, 팀 8연패 탈출 선봉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19-07-24 15:00 송고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시즌 17호 홈런을 날렸다. © AFP=뉴스1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7호 홈런으로 팀 연패탈출의 선봉에 섰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T-모바일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경기에 1번 좌익수로 선발출전, 5타수 1안타(1홈런) 1타점을 기록했다.

단, 1안타를 쳤지만 팀을 깨우는 의미 있는 한 방이었다. 추신수는 1회초 선두타자로 들어서 상대투수 토미 밀론의 초구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1m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올 시즌 6번째 리드오프 홈런(1번타자 첫 타석 첫 홈런)으로서 추신수는 조지 스프링어(휴스턴), 찰리 블랙몬(콜로라도)과 함께 이 부문 선두로 뛰어올랐다. 추신수의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33번째 리드오프 홈런이다.  

시즌 17호포를 터뜨린 추신수는 지난 21일 이후 3일만에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추신수는 2회초 두 번째 타석은 중견수 정면으로 향하는 타구로 아웃, 4회초 역시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2루수 방면 땅볼로 물러났다.

선두타자로 나선 7회초도 유격수 땅볼, 9회초 역시 내야 땅볼에 그쳤다. 추신수의 타율은 0.283으로 소폭 하락했다.  

한편 텍사스는 추신수의 홈런 이후 1회말, 바로 동점을 허용하지만 2회와 3회 타선이 폭발하며 최종 7-2로 승리했다.

2회초 2연속 장타에 카브레라 희생타, 페더러비치의 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은 텍사스는 3회초 마자라의 솔로포, 오도어의 투런포가 폭발하며 쐐기를 박았다.

마운드에서는 오프너 브렛 마틴이 1회말 1실점했지만 두 번째 투수 페드로 파야노가 5이닝 1실점으로 잘 막으며 승리투수를 따냈다.

이로써 텍사스는 8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hhssj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