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에너지ㆍ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2분기 영업이익 2972억원...전년 대비 8.8%증가

상반기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6.3% 성장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19-07-23 16:26 송고
두산인프라코어 초대형 굴착기(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뉴스1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2조2000억원, 영업이익 2972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 8.8%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 기준 매출은 4조3826억원으로 전년보다 6.9% 성장했고, 영업이익은 5472억원으로 6.3%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중대형 건설기계(Heavy)사업에서 수익성 위주 판매를 했던 것과 두산밥캣의 성장 지속에 힘입어 성장했다. 순이익은 환율 효과와 차입금 상환으로 이자비용이 감소해 전년 동기대비 21% 증가한 1728억원을 달성했다.

사업별로 보면 2분기 중대형 건설기계(Heavy)사업 매출은 중국과 신흥시장에서 매출 감소 영향으로 전년 대비 8.6% 감소한 869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수익성 강화 전략과 비용 절감, 환율 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대비 15.8% 증가한 1129억원을 기록했다.

엔진사업은 북미, 유럽 등 선진시장에서 Heavy와 밥캣의 수요 증가로 매출은 1489억원, 영업이익은 271억원을 기록했다.

자회사 두산밥캣은 선진시장의 견조한 성장에 힘입어 매출은 14.4% 증가한 1조182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매출증가와 유럽지역 수익성 개선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13.1% 증가한 1571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Heavy시장은 로컬업체들의 가격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두산인프라코어를 포함한 상위 7개 업체 비중이 2015년 61%에서 올 상반기 75%까지 상승하며 시장 구도가 굳혀지고 있다. 중국 진출 외국기업(MNC) 중에서 두산인프라코어의 상대적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MNC의 시장점유율 합을 100으로 볼 때, 두산인프라코어는 올 상반기 20.5%를 기록, 지난 2015년보다 7.6%p 상승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중동과 중앙아시아, 동남아 등지에서 대규모 수주를 거두고 있다”며 “신흥 Heavy시장에서 영업채널 확대와 포트폴리오 다변화, 차별화된 프로모션 등을 통해 전 지역에 걸쳐 시장점유율이 성장 중”이라고 밝혔다.

북미, 유럽 Heavy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 성장한 2372억원을 기록했다. 비주택 및 공공건설 투자에 따른 수요 증가로 2분기에도 성장세를 유지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비용구조 개선, 영업망 정비, 선진 공급체계 구축 등을 통해 2023년까지 매출은 연평균 6% 성장한 10조5000억원, 영업이익은 연평균 11% 성장한 1조2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d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