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지구촌화제

52명 탑승 실종 佛 잠수함 51년만에 발견…"이제 집으로 가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19-07-22 22:01 송고 | 2019-07-23 10:00 최종수정

실종 51년만에 발견된 미르네바 잠수함의 승조원들(프랑스 해군 파일)  © AFP=뉴스1

 
지난 1968년 승조원 52명을 태우고 실종됐던 프랑스 해군 '미네르바' 잠수함의 소재가 51년만에 밝혀졌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플로렌스 팔리 프랑스 국방장관은 2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이제 막 미르네르바를 발견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이어 "누구보다도 이 순간을 기다렸을 가족들이 떠오른다"고 적었다.
 
1968월 1월 52명의 승조원을 태우고 작전을 나간 미네르바함은 프랑스 남부 툴룽항 인근 해안서 사라졌다.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 가운데 생환자는 한 명도 없었다.

그간 여러번 수색을 펼쳤으나 번번이 실패하고 말았다. 올해초 팔리 장관은 가족들의 애틋한 소망을 받아들여 다시 한번 수색작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출항하는 미네르바 잠수함(프랑스 해군 파일)  © AFP=뉴스1

새로 구성된 수색팀은 해류 흐름 등 관련 데이터를 철저히 재분석하고 새로 진전된 탐지 장비를 투입해 이번 성공을 거뒀다고 AFP는 전했다. 한 프랑스 해군 관계자에 따르면 수색에 참여한 미국 탐사팀이 소재를 발견했다. 침몰 잠수함 내부에 고스란히 숨져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병들은 이제 기다리는 가족들에게 '뒤늦은 귀향 신고'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네르바의 침몰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1968년 작전중 실종된 프랑스 해군 미네르바 잠수함(프랑스해군 파일) © AFP=뉴스1





bel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