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유닛 데뷔' 세훈&찬열 "멤버들 질투? NO…엑소는 '위 아 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07-22 15:06 송고
SM엔터테인먼트 © 뉴스1

유닛으로 데뷔한 세훈&찬열이 엑소 멤버들의 질투(?)는 없었다며 오히려 지지를 받아 고맙다고 했다. 

세훈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진행된 엑소 유닛 세훈&찬열의 첫번째 미니앨범 '왓 어 라이프'(What a life) 발매 쇼케이스에서 '두 사람의 듀엣 활동에 대해 엑소 멤버들의 질투는 없었느냐'는 질문에 "질투는 없었다. 노래가 너무 좋다 열심히 해라, 뮤비 보여주면 너무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찬열은 "어제 엑소 콘서트 끝나고 카이가 인스타 라이브로 우리 뮤직비디오 리액션을 했다고 하더라. 뒤에서 응원해주는 모습을 보고 '위 아 원'이구나 했다"고 덧붙였다. 

또 찬열은 앞으로 하고 싶은 음악에 대해 "너무 장르게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음악 뿐 아니라 외적으로 보여드릴 수 있는 모습이 많다고 생각한다. 패션이라든지, 퍼포먼스라든지, 그런 것이 많이 열려 있어서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왓 어 라이프'는 엑소의 새로운 유닛 세훈&찬열 듀오의 첫 번째 미니 앨범 타이틀이다. 이번 앨범은 두 멤버의 다채로운 음악 세계를 보여주고자 '왓 어 라이프' '있어 희미하게' '부르면 돼'를 트리플 타이틀 곡으로 선정했다.

첫번째 타이틀 곡 '왓 어 라이프'는 '일하는 것도, 노는 것도 모두 즐겁게 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밝은 분위기의 곡이다. 또 두번째 '있어 희미하게'는 여름 휴가지의 풍경을 생생하게 그려낸 가사와 청량하고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곡이며, 세번째 '부르면 돼'는 감성적인 분위기의 힙합 곡이다.

그밖에 이번 앨범에는 '롤러코스터' '夢(몽)' 등 세훈&찬열의 자작곡 2곡과 '선'까지 총 6개의 트랙이 담겨있다.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와 히트 작곡가팀 디바인채널이 전곡 프로듀싱을 담당했고, 힙합 그룹 리듬파워 보이비와 행주, AOMG 대표 프로듀서 GRAY(그레이)가 곡 작업에 참여했다. 또 세훈&찬열은 전곡의 작사에 참여해 관여도를 높였다.

한편 '왓 어 라이프'는 이날 오후 6시 멜론 플로 지니 아이튠즈 애플뮤직 스포티파이 QQ뮤직 쿠거우뮤직 쿠워뮤직 등의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