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금은방서 금팔찌·금반지 차고 달아난 도박빚 대학생 2명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2019-07-22 07:50 송고
부산 사상경찰서 전경.(부산 사상경찰서 제공) © News1

부산 사상경찰서는 22일 손님인 척 금은방에 들어가 금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로 대학생 A씨(20)와 B씨(20)등 2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4일 낮 12시15분쯤 부산 사상구 주례동의 한 금은방에 들어가 시가 370만원 상당의 금팔찌 1개와 금반지 2개를 착용한채 도주한 혐의를 받고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손님 행세를 하면서 금은방에서 금팔찌와 금반지를 착용하다 그대로 도망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범행 이후 주변에서 망을 보던 대학 친구 B씨로부터 옷을 건네받아 갈아입은뒤 함께 전당포로 들어갔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와 블랙박스 영상 등을 분석해 이들을 차례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가운데 한 명이 불법 도박으로 빚이 생기자 갚을 돈을 마련하기 위해 함께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choah4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