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민경욱 "조국, 도 넘는 반일감정 조장…치를 떨 지경"

"文정권 비판하면 이적?…조국 오만함·무도함에 국민 치떨어"
"유시민도 반일선동…보복 외교로 갈등 해결 못해"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7-21 14:46 송고 | 2019-07-21 14:48 최종수정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페이스북 글과 관련해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 결국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며 비판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조 수석의 반일 감정 조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죽창가, 이적, 친일파에 이어 이제는 전쟁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조 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일본 국력, 분명 한국 국력보다 위다. 그러나 지레 겁먹고 쫄지 말자"며 "법적·외교적 쟁투를 피할 수 없는 국면에는 싸워야 하고, 또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에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라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 대변인은 "청와대와 5당 대표 간 공동발표문의 '초당적 협력' 글씨가 마르지도 않았다"며 "연이은 조 수석의 페이스북 정치는 청와대의 정치적 쇼인 회담에 5당 대표가 들러리에 불과했다는 것을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에 충성하면 애국, 정당한 비판을 하면 이적이라는 조 수석의 오만함과 무도함에 국민이 치를 떨 지경"이라며 "국민 정서를 이분법적 사고로 나눈 것도 모자라 반일 감정까지 선동하는 그 의도가 뻔하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반일 선동에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빠질 수 없다. 함무라비 법전 시절의 보복 정치, 보복 외교로는 어떠한 갈등도 해결할 수 없다"며 "소위 지식인이 이런 진리를 모른다는 것이 더 우스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익을 생각하라며 언론의 입을 틀어막은 것은 청와대였다. 조 수석과 유 이사장의 발언에 과연 총선을 위한 사익이 전혀 없다고 자신할 수 있는가"라며 "총선 불출마 공언이 없는 한 공염불에 지나지 않고, 일말의 신뢰도 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편 가르기로 얻은 표심으로 대한민국 위기 극복은 불가능하다. 국가적 위기를 사익을 위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태를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며 "결국 국민이 총선에서 심판할 것"이라고 했다.


as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