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광주세계수영] 김서영, 개인혼영 200m 예선 10위로 준결승 진출

(광주=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07-21 10:29 송고
김서영이 21일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200m 개인 혼영 예선에서 역영하고 있다. 2019.7.2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서영(25·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개인혼영 200m 예선을 통과, 세계선수권 첫 메달 도전을 시작했다. 

김서영은 21일 광주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 2조에서 2분11초45를 기록했다. 김서영은 전체 36명의 선수 중 10위를 마크,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무난하게 진출했다. 

예선 1위는 2분7초02를 기록한 카틴카 호스주(헝가리). 호스주는 이번 대회에서 이 종목 4연패에 도전한다.

중국의 예시원은 2분09초45로 2위, 미국의 멜라니 마르갈리스는 2분09초69로 3위에 올랐다. 일본의 오모토 리카가 2분10초50으로 5위, 오하시 유이는 2분11초09로 9위를 마크했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 배영, 평영, 자유형 순서로 50m씩을 헤엄치는 종목이다.

김서영은 0.65초의 반응속도를 보이며 빠르게 출발, 첫 접영 50m 구간에서 27초73으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진 배영 구간에서 김서영은 속도를 올려 2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평영에서 3위로 떨어졌고 김서영은 최종 3위로 예선 2조 경기를 마쳤다.

한편 예선을 통과한 상위 16명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준결승전을 치른다.


yj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