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10세 여자아이 강제추행한 50대 조현병 환자 '징역 7년'

(순천=뉴스1) 지정운 기자 | 2019-07-21 09:00 송고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뉴스1 © News1

10세의 여자아이를 강제추행한 50대 조현병 환자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제1형사부(김정아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13세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6)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에게 아동·청소년 관련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등에 각 5년간 취업제한,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의 부착, 5년간 개인 신상정보 공개·고지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10여년 전 이 사건과 동일한 수법으로 13세 미만의 피해자 2명을 강제추행한 범죄를 저질러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다시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판시했다.

이어 "나이 어린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임에도 피해자에 대한 피해회복이 이루어지지 않은 점, 피고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법질서를 경시하는 태도를 보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양형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1일 오후 5시15분쯤 전남의 한 종합병원 1층 면회실 소파에 앉아있는 B양(10)을 자신의 옆에 불러 앉힌 뒤 움직이지 못하게 끌어안아 입을 맞추고 몸을 만지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jwj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