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20대 유학생, 병원 샤워실서 여성 몰래 촬영하다 덜미

병원 벽·샤워실 틈 사이로 여성 신체 촬영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2019-07-16 09:17 송고

 

서울 강남에 있는 한방병원에서 여자 샤워실 내부를 몰래 촬영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미국에서 유학 중인 A씨(20)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한방병원에 입원해있던 A씨는 지난 2일 오전 9시쯤 병원 벽과 샤워실 틈에 자신의 휴대전화를 넣어 여성환자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샤워실에 있던 피해 여성은 "누가 샤워실을 찍고 있는 것 같다"며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호기심에 그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포렌식을 의뢰하고 추가 피해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ir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