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강원래♥김송, 아들 강선 공개 "43세에 출산…매일 예쁘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7-16 09:18 송고 | 2019-07-16 10:01 최종수정
KBS 1TV 방송 캡처 © 뉴스1

강원래 김송 부부가 아들 강선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강원래 김송 부부와 아들 강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원래 김송 부부는 올해 여섯 살인 아들 강선 군과 함께 스튜디오에 나왔다. 강원래는 "보통 미운 다섯 살, 여섯 살 이라고 하는데 선이는 아직까지 그런 게 없는 것 같다"고 했고, 김송도 "매일 매일 예쁘다"라며 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강원래는 "평상시 아내를 닮았다고 하는데 웃을 땐 저를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험관 아기로 힘들었던 적도 있었다. 그런데 선이가 태어나고 지구의 중심이 선이 위주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송은 "남편이 갑의 자리에 있었는데 이제는 정이다"라며 "막연히 행복하다고 했는데 선이를 낳고 진정한 행복이 뭔지 알게 됐다. 마흔 셋에 낳았다. 늦은 나이에 낳았는데 안 낳았으면 어떡할 뻔했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