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남기 "文대통령, 아베 총리와 접촉하려 했지만 성사되지 않아"

"일본 화이트리스트 제외는 WTO 협정 위배"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김진 기자 | 2019-07-15 23:10 송고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7.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무역보복조치와 관련) 아베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려고 접촉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진행한 종합정책질의에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미국과 일본이 협의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거기까지는 알지 못하지만, 협의가 안 됐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미일 간에 무엇이 있었는지 파악하기는 어렵다"며 "제가 확신을 갖고 얘기할 수는 없고 외교부에서 다른 판단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홍 부총리는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접촉한 시기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후 나온 것 등을 고려할 때 당시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려는 것과 관련 "일본이 명확한 논거 없이 그럴(제외할) 경우 국제사회에서 다룰 수 있지 않겠냐"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일본은 완전 수출 금지가 아니라 (우방국) 혜택 철회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지만 산업통상자원부의 통상교섭 전문가의 판단 결과에 따르면 (일본의 조치는) 가트(GATT)조약과 WTO(세계무역기구) 협정 위배"라고 설명했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