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탯줄도 안 자른 신생아 헛간에 유기…경찰, 친모 입건

(밀양=뉴스1) 강대한 기자 | 2019-07-15 12:15 송고 | 2019-07-15 17:00 최종수정
© News1 DB

경남 밀양의 한 주택 헛간에 신생아를 놓고 달아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밀양경찰서는 영아유기 혐의로 친모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새벽 밀양시 내이동 한 주택의 헛간에서 홀로 여아를 출산한 뒤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아는 이날 아침 7시쯤 탯줄이 달린 상태로 분홍색 담요에 싸인 채 이 주택 주인인 할머니(79)에게 발견됐다. 마을 할머니들이 아이의 탯줄을 자르고 씻긴 후 119에 신고했다.

병원에서 여아는 몸무게 2.7㎏으로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주변 탐문수사를 통해 지난 13일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를 키우기 힘든 상황이어서 양육할 수 없을 거라 생각했다”고 진술했다.


rok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