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아시아

유엔 인권위, 두테르테 '더러운 마약 전쟁' 조사 착수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19-07-11 23:03 송고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서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들의 가족들이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 AFP=뉴스1

유엔 인권위원회가 숱한 인권 논란을 빚고 있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마약과의 전쟁'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인권위는 10일(현지시간) 아이슬란드가 주도한 진상 조사 착수 결의안에 대한 표결에서 찬성 18 대 반대 14, 기권 15 표로 이를 통과시켰다. 이날 표결에서 중국은 반대, 일본은 기권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취임하며 시작된 '마약과의 전쟁'에서 필리핀 정부는 3년간 총 6600명의 마약 사범이 경찰에 사살된 것으로 공식 확인했다. 그러나 인권 운동가들은 자경단 등의 손을 통해 4배 가량인 최소 2만7000명이 살해된 것으로 추정하고 잇다.

인권위는 결의안 통과에 따라 특별 조사관을 임명해 두테르테 대통령의 '더러운 전쟁'내 인권 위반 실태 등에 대한 조사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결의안 통과후 두테르테 대통령은 유엔 조사를 받아들일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들의 목적인지 밝히면 검토해 보겠다"고 답변했다.

앞서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지난 8일(현지시간)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 실태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마약 사범 퇴치라는 미명 아래 초법적인 마구잡이 살육이 진행되는 '킬링필드'가 일어나고 있다며 그 실체를 고발했다.

보고서는 "그들은 그냥 죽인다. 경찰에 의한 초법적 살해가 만연해 있다"며 현재는 마닐라 북부 10Km 떨어진 중부 루손 불라칸지역이 '가장 유혈이 낭자한 킬링필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찰과 자경단의 무차별적 처형의 최대 희생자들은 주로 힘없고 가난한 빈민층이라고 이 보고서는 덧붙였다.

필리핀 마약과의 전쟁서 억울하게 희생된 피해자들 © AFP=뉴스1





bel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