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여성가족

여가부 차관 "베트남 이주여성 사건 중대 사항…부처간 협업 필요"

정부, 이주여성 지원 및 인권보호 관련 관계기관 회의 개최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9-07-10 17:00 송고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주여성 지원 및 인권보호 관련 관계기관 긴급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1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김희경 여성가족부 차관이 최근 전남 영암에서 발생한 베트남 이주여성 사건과 관련해 "부처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마련해야 할 중대한 사항"이라며 "협업을 통한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가부는 10일 오후 4시30분 정부서울청사 17층 대회의실에서 부처 합동으로 이주여성 지원 및 인권보호 관련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법무부(여성아동인권과장·이민통합과장), 외교부(동남아1과장), 행안부(사회통합지원과장), 경찰청(여성안전기획과장)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희경 차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지금까지 관계부처의 협조로 결혼 이주여성의 한국사회 정착, 그리고 인권 침해적 상황에 대한 개선 등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아직도 법 제도와 문화 인식에서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 차관은 "현재 여가부 뿐만 아니라 지자체, 경찰, 외교부 등에서 베트남 피해 여성과 아이의 치료와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주여성의 지원 및 인권보호, 사회통합을 위해 각 부처에서 추진하고 있는 상황 등에 대해 설명해 달라"고 말했다.

여가부는 전날(9일) 비공개로 진선미 장관 주재로 전문가 간담회를 열고 결혼이주여성 체류권 개선, 폭력 대응 피해여성지원 등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한 바 있다.

김 차관은 "우리 사회가 다양한 사람이 공존하는 포용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함께 발전시켜야 할 법 제도 개선 정책방향에 대해 깊이 있는 토론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여가부는 전국에 폭력피해 이주여성 쉼터 등 32개의 보호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전국 5개소의 '폭력피해 이주여성 전문 상담소'를 신설해 맞춤형 상담과 임시보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