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유소년에 스테로이드 투약 전직 야구선수 1억6천만원 챙겨

스테로이드 체내 잔류기간 계산해 투여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9-07-03 14:19 송고 | 2019-07-03 18:00 최종수정
© News1 장수영 기자

유소년 야구교실을 운영하며 학생들에게 불법 스테로이드를 투여한 전직 프로야구 이모씨(35)가 1억6000만원 상당의 이득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년간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밀수입 등을 통해 불법으로 유통되는 아나볼릭스테로이드와 남성호르몬 등을 주사하고 판매했다. 이씨는 현재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수사 결과, 이씨는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몸을 좋게 만들어주는 약을 맞아야 경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원하는 프로야구단이나 대학에 들어갈 수 있다"며 약물을 투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강습비 명목으로 무허가 스테로이드 제제와 각종 호르몬을 1회당 300만원을 받고 직접 학생들에게 주사했으며 이를 통해 1년간 1억 6천만원 상당의 이득을 챙겼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식약처는 특히 이씨가 전직 야구 선수로서 도핑 검사 원리를 파악하고 스테로이드 제제의 체내 잔류기간을 계산해 약물을 투여하는 등 치밀하게 도핑검사와 보건당국의 단속을 피해 왔다고 밝혔다.

현재 식약처는 압수수색을 통해 이씨의 야구 교실과 거주지 등에서 스테로이드와 성장호르몬 등 10여개 품목과 투약 관련 기록물 등을 전량 확보한 상태다.

불법 스테로이드를 투여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유소년 선수 7명 중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가운데  나머지 5명에 대해 도핑 검사를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압수물을 바탕으로 추가 위반 사례가 있는지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성장기 청소년들에게 아나볼릭스테로이드 제제를 투여하는 것은 갑상선 기능 저하 등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