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솔트룩스, 프론티스 AI·가상증강현실 융복합솔루션 개발 “5G 시장 조기 공략”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19-07-02 09:20 송고
솔트룩스 이경일 대표(좌)와 프론티스 정현석 대표(오른쪽)가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솔트룩스) © 뉴스1

국내 대표적인 인공지능, 데이터과학 기업인 솔트룩스(대표 이경일)가 산업용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개발기업인 프론티스(대표 정현석)와 5G 환경의 선도적 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협약식은 6월 20일 솔트룩스 이경일 대표와 프론티스 정현석 대표를 비롯한 관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5G 인프라 보급에 따라 변화하는 사업환경의 선제 대응을 위한 전략적인 영업과 제품 개발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협력 분야는 △국방 및 산업용 IoT/빅데이터 부문의 제품 고도화 △대화형 인공지능(Conversational AI)과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솔루션의 융복합 제품 개발 △기타 시장의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제품 개발 및 고도화 등이다.  
  
이를 위해 솔트룩스는 인공지능과 데이터 분석/수집 등의 기술과 제품을 제공하고 프론티스는 IoT, VR, AR, MR 기반의 가상교육훈련, 원격지원, 재난대응, 가상 시뮬레이터 등 ICT 플랫폼 사업화를 위해 솔트룩스의 기술과 제품을 적용해 독보적 기술확보와 수익 증대 등 사업화에 힘쓴다.
  
프론티스 정현석 대표는 "IoT, 가상증강현실과 인공지능의 만남은 기술적 가치를 논하기보다, 미래를 이끄는 문화가 될 것이고 매일 마주치는 생활이 될 것이다. 솔트룩스와 프론티스가 다가오는 미래의 주역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솔트룩스 이경일 대표는 “5G 보급에 따라,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사용자 환경의 급속한 변화가 예상된다. 솔트룩스의 ‘한발 앞선 시장 공략’ 전략하에 산업 현장의 생산성 개선에 초점을 둔 융복합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noh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