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날씨

[27일 날씨] 장맛비 오후에 대부분 그쳐…남해안 최대 150㎜ 폭우

아침 최저 19~23도, 낮 최고 23~31도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19-06-26 21:35 송고 | 2019-06-26 22:14 최종수정
장마가 시작된 26일 전북 전주시 전북대학교에서 학생들이 우산으로 비를 피하며 교정을 걷고 있지.2019.6.26/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목요일인 27일은 장맛비가 전국적으로 지속된다.

기상청은 이날(27일)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아침에 서쪽 지방을 시작으로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26일 예보했다. 다만 강원과 충북, 경북은 밤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다.

밤까지 강수량은 경남은 50~100㎜, 전남 동부, 경북, 강원 남부, 제주, 울릉도·독도는 20~60㎜, 전북, 충북, 강원 북부에는 10~40㎜가 예상된다. 서울과 경기, 충남, 서해5도에는 5~20㎜가 쏟아진다.

기상청은 경남 남해안에는 최대 150㎜의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3도(평년 18~20도), 낮 최고기온은 23~31도(평년 24~28도)로 평년보다 다소 높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2도 △춘천 21도 △강릉 20도 △대전 22도 △대구 21도 △부산 22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제주 22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7도 △춘천 31도 △강릉 26도 △대전 29도 △대구 29도 △부산 27도 △전주 29도 △광주 29도 △제주 27도로 예상된다.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또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초속 8~13m의 강한 바람이 불어 시설물 관리에도 신경써야 한다.

비가 내리면서 대기질은 양호하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청정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오존농도는 경기 남부, 충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남해 먼바다에서 3.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2.5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구역과 강수량의 변동 가능성이 크다"면서 "장마전선은 28일 일시 남하했다가 29일 다시 북상해 전국 대부분 지방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다음은 27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20~30도, 최고강수확률 70%
-서해5도: 18~25도, 최고강수확률 60%  
-강원영서: 19~31도, 최고강수확률 80%
-강원영동: 16~26도, 최고강수확률 80%
-충청북도: 20~29도, 최고강수확률 70%
-충청남도: 20~29도, 최고강수확률 70%  
-경상북도: 19~29도, 최고강수확률 90%  
-경상남도: 21~29도, 최고강수확률 90%  
-울릉·독도: 19~23도, 최고강수확률 90%
-전라북도: 20~29도, 최고강수확률 70%
-전라남도: 20~29도, 최고강수확률 70%
-제주도: 21~27도, 최고강수확률 70%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