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우주소녀 보나, '라스' 장악했다…매력 대방출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6-27 06:30 송고
우주소녀 보나/MBC 캡처 © 뉴스1

보나가 '라디오스타'에서 매력을 대방출 했다.

걸그룹 우주소녀의 보나는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 솔직하고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 시선을 모았다.

보나는 '라디오스타' 스케줄이 잡히자마자 소속사에 비상이 걸렸다고 밝혔다. 여자 아이돌계 '예능 우상'인 모모랜드 주이를 언급하며 "소속사 이사님, 스태프들이 총출동 해서 주이처럼 할 수 있겠냐고 묻더라"고 해 웃음을 샀다.

이에 보나는 성형 고백이라도 해야 되나 생각했다고. "성형을 했냐"는 질문이 나오자 보나는 "라미네이트밖에 안했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룹명에 얽힌 사연도 공개했다. 보나는 "우주소녀라는 이름을 기사로 처음 접했다. 그때는 굉장히 충격적이었다. 부러운 게 트와이스, 블랙핑크는 노래 초반에 그룹 이름을 말하지 않냐. 그런데 우주소녀! 이렇게 하면 너무 이상하더라. 꼭 하고 싶은데.."라면서 아쉬워했다.

자신의 예명도 기사로 처음 알았다고. 보나는 "멤버 확정도 기사로 알았다. 준비하는 동안 인터넷을 다 못 했다. 기사 뜬 줄도 몰랐다. 사무실에 나갔더니 '보나야 데뷔 축하해' 하더라. 보나가 누군데 했다. 새 멤버인 줄 알았던 것"이라고 솔직히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예명 '보나'의 뜻을 물어보자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고 답하기도. 보나는 "우리 그룹에 여름이라는 멤버가 있는데 사실 그 예명을 내가 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보나는 데뷔 초 회사에서 정해준 수식어로 인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원래 무뚝뚝하고 애교도 없는 성격이다. 수식어가 '사랑스러운 애교쟁이'였다. 지금은 데뷔 4년차다 보니까 면역력이 생겨서 할 수는 있다"고 밝히면서 애교에 시동을 걸었다. 이내 혀 짧은 소리를 내 웃음을 줬다.  

'차세대 군통령'다운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보나는 "우리 그룹 노래는 군인들이 박수를 치기가 힘들다. 몽환적인 곡이 많다"면서 "군인들의 호응이 크면 저희도 신난다. 더 치명적인 척을 하게 된다"고 설명한 뒤 춤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친오빠도 언급했다. 자신이 데뷔하고 제일 덕 본 사람이 오빠였다고. 보나는 "오빠와 연년생이다. 내가 데뷔할 때쯤 군대에 갔다"며 "영상통화를 걸더라. 군인들이 모여 있는데 잘생긴 사람 순위를 말해 달라고 했다. 오빠 옆사람을 뽑았더니 바로 윗 선임이었다"고 얘기했다.

보나는 오빠의 SNS를 보고 소름이 돋았던 사연도 공개했다. 그는 "연년생에 경상도 남매라 연락도 잘 안하는 사이다. 그런데 SNS 계정을 만들었더니 추천에 오빠 계정이 먼저 뜨더라"며 "내 글밖에 없더라. 출연한 드라마 사진도 올려두고 감동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제일 밑으로 내렸더니 셀카가 있었는데, 그건 (우주소녀) 성소랑 찍은 거였다"며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보나를 비롯해 홍현희, 김호영, 도티가 게스트로 출연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