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미래 "한국당, 행사 도중 민망한 퍼포먼스…철 좀 들라"

"한국당, 성인지 감수성 못 갖춰…여성에 사죄해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6-26 19:12 송고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바른미래당이 26일 자유한국당이 주최한 여성당원 행사에 대해 '민망한 퍼포먼스'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한국당 우먼페스타 행사에서 여성당원들이 바지를 벗고 속옷을 내보이는 등 민망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며 "저질스러운 행태를 사전에 관리·감독하지 못한 볼썽사나운 한국당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더욱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박수를 치던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라며 "역사 의식과 책임감은 일찌감치 내던진 한국당, 성인지 감수성조차 갖추지 못했으니 참으로 형편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성을 위한 답시고 만든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한 한국당"이라며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여성에게 사죄하라. 그리고 제발 철 좀 들라"고 강조했다.


as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