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추신수, 5타수 1안타 1득점…4경기 연속 안타 행진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06-26 12:38 송고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 © AFP=뉴스1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22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부터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지만 시즌 타율은 0.289에서 0.287(282타수 81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안타는 첫 타석부터 터졌다.

추신수는 1회초 상대 선발 조던 짐머맨의 초구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전 안타로 연결했다.

추신수는 윌리 칼훈의 안타 때 2루를 밟았고 엘비스 앤드루스의 우익수 뜬공 때 3루까지 진루했다. 노마 마자라의 중전 적시타로 홈을 밟아 선취 득점을 올렸다.

이후 타석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2회초 1사 1루에서 유격수 땅볼로 출루했고 상대 유격수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했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4회초 직선타, 6회초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선두 타자로 나섰지만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이날 텍사스는 디트로이트를 5-3으로 꺾고 3연승을 달렸다.

텍사스는 43승 36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를 지켰다. 5연패에 빠진 디트로이트는 중부지구 4위(26승 48패)를 유지했다.


hahaha8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