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3기 개각 빨라진다…교육·여가·농림·국토·과기 등 후보자 물색

총선 출마 예상 장관들 우선 꼽혀…후임자 물색 착수
'총선 역할론' 李총리 거취 주목…'靑 최장수 수석' 조국도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2019-06-25 15:36 송고 | 2019-06-25 21:52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19.6.19/뉴스1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이 발탁되면서 공정위원장 등 인사수요가 발생해 당초 예상보다 개각이 빨라질 전망이다.

당초 청와대 안팎에선 지난 3월 개각에 이어 총선 출마를 이유로 당에 복귀하길 원하는 대상자가 있는 만큼 오는 8월 개각이 단행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김상조 전 위원장을 정책실장으로 기용하면서 당장 장관급인 공정위원장이 공석이 됐다. 이에 따라 전체적인 개각 일정도 앞당겨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새로운 3기 내각으로 9월 정기국회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표결을 거쳐야 하는 인사청문회를 고려했을 때 7월 중순 전후로 개각이 이뤄질 것이라는 계산이다.

현재 일부 부처에서는 후임자 검증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7월 중순 개각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개각 대상으로는 문재인 정부 초대 부처 장관을 지낸 이들이 꼽힌다. 강경화 외교·박상기 법무·박능후 보건복지·김현미 국토·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5명이다.

그중 지난 2기 개각에서 후임자가 낙마하며 재임하게 된 김현미 장관과 유영민 장관은 내년 총선 출마가 예상된다.

이밖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역시 출마예상자 우선순위로 꼽혀 개각대상으로 거론된다.

여기에 2017년 5월31일 취임해 오는 10월 말 이후까지 재임한다면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최장수 총리로 기록되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거취도 주목된다.

이 총리의 경우 내년 총선에서 역할을 해야 한다는 당내 목소리가 높다고 한다. 이 총리가 보여준 꼼꼼한 행정력과 그동안 보여준 리더십, 총리로 전국을 다니며 쌓은 인지도 등을 총선에서 활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총리의 경우 국회의 임명동의가 필요한 만큼 야당의 반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적임자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 변수다. 아울러 이 총리의 해외출장 일정을 고려할 때 총리 교체가 이뤄지더라도 3기 개각보다 늦어질 가능성이 높다.

그동안 정책실장과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임명이 함께 이뤄졌다는 점에서 홍남기 부총리에 대한 교체설도 들리고 있다. 홍 부총리가 내년 총선에 출마할 수 있다는 관측과 취임한 지 7개월밖에 되지 않아 교체 대상이 아니라는 관측도 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금융위원장인 최종구 위원장도 재임기간으로 볼때 교체카드라는 얘기가 나온다. 총선 출마설도 들린다.

한번 쓴 사람을 또다시 기용한 문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에 비춰 기존 인사들에게 다시 역할을 맡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수현 전 정책실장은 국토부장관이나 복지부장관, 윤종원 전 경제수석은 경제부총리나 금융위원장으로 다시 기용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차기 공정위원장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장과 김남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부회장 등이 물망에 오른다. 공정위 내부에서는 여성 법조인이자 공정위 경험도 있는 김은미 국민권익위원회 상임위원에 대한 기대도 있다.

청와대에서도 강기정 정무수석과 정태호 일자리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 수석급과 김봉준 인사비서관과 복기왕 정무비서관 및 구청장 출신인 김영배 민정·김우영 자치발전·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이 총선 채비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민정수석의 거취 역시 여전히 관심거리다. 2017년 5월11일 임명된 조 수석은 현재 청와대 최장수 수석을 기록하고 있다.

조 수석은 참여정부에서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의 2년4개월 재임 기록을 깰 생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최근까지도 총선 출마설에 대해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총선 출마자와 내각 초기멤버들을 중심으로 평가에 들어갔다"라며 "인사는 최대한 서둘러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silverpa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