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카드결제 지원 中코인거래사이트…토종업계 속앓이

토종업체 당국 눈치보는 사이 중국계 업체만 이득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2019-06-25 18:16 송고
 

중국계 자본으로 운영되는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바이낸스가 신용카드 결제서비스를 내놓으면서 '규제 공백'에 갇힌 토종업체들이 역차별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바이낸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용카드로 암호화폐를 구입할 수 있는 결제서비스를 내놨다. 비자와 마스터카드로 결제할 수 있으며 국내투자자도 여권으로 본인인증을 거치면 바로 암호화폐를 구매할 수 있다. 바이낸스 관계자는 "알고리듬상으로 국내결제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현금 없이도 고액 거래를 할 수 있는데다 은행 애플리케이션이나 은행 ATM을 통해 현금으로 계좌이체하는 기존 방식보다 훨씬 편리하게 암호화폐를 구입할 수 있다. 국내투자자의 신용카드 결제 거래규모는 공개되지 않고 있지만 바이낸스가 6월들어 국내 직원 채용에 나서는 등 한국시장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어 국내투자자의 카드결제액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대형 거래사이트도 수년전 카드결제 이점을 파악하고 시스템을 구축했으나 금융당국의 압박을 받은 카드사들이 지원을 철회하면서 관련 서비스를 중단했다. 국내의 한 대형거래사이트 관계자는 "수년전 신용카드 결제 기능을 지원했으나 카드사에서 더이상 승인을 해주지 않아 관련 서비스를 정리했다"고 말했다.

또다른 대형 거래사이트 관계자도 "국내 거래사이트에선 은행계좌를 반드시 거쳐 실명을 인증하는 하나의 방식으로만 거래할 수 있다"면서 "금융당국이 국내이용자들의 해외거래사이트 이용현황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 수·발신자 정보까지 거래사이트가 인지해야한다고 가이드라인을 내놓은 만큼 암호화폐 구입 과정은 더욱 까다로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바이낸스도 "각국 규제를 따르겠다"는 입장이지만 본사를 조세회피처에 두고 있어 명확한 거래규모를 파악하는 것은 어렵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바이낸스는 최근 홈페이지에서 마진거래 서비스 출시도 예고했다. 마진거래는 주식시장의 공매도와 유사한 거래방식으로 자신이 보유한 금액보다 많은 금액을 빌려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것을 말한다. 가격급락을 미리 예측해 암호화폐 하락장 또는 상승장에 베팅하는 하이리스크·하이리턴 투자 기법으로 국내에선 도박죄로 분류돼 처벌을 받게 된다.

바이낸스는 한국이용자들의 마진거래 접근을 막겠다는 입장이지만 국내업계 관계자들은 "수사당국이 제대로 조사하지도 못할 것"이라며 역차별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법조계의 한 관계자는 "FATF 가이드라인 수용에 앞서 중국계 업체에 대한 정부의 발빠른 현황파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공정경쟁을 위해서라도 규제 또는 당국 조사를 피하는 중국계 업체에 대해선 방심위 등을 통한 접근차단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lsh5998688@